2020.01.20 (월)

외식.프랜차이즈

‘맛있는 경험’ 동심 잡기에 나선 외식업계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방학을 맞아 피자, 햄버거, 치킨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식을 주제로 색다른 체험을 제공하는 ‘잇스피리언스(Eat+Experience)’ 프로그램이 주목받고 있다. 이는 외식업계 핵심 소비층인 가족 고객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체험 학습 수요가 높아지는 방학 기간에 특히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


15일 미스터피자에 따르면 초등학생 방학 기간인 1~2월, 7~8월에는 평달 대비 5~6배 많은 아동들이 체험을 신청했다.


잇스피리언스 프로그램은 참가 아동에게는 즐거운 브랜드 경험을, 기업에게는 어린이 고객과의 스킨십 강화를 제공해 효과적인 홍보 채널로 각광받고 있다. 아이들은 도우, 야채, 치즈 등 다채로운 식재료를 직접 만지고 조리하며 오감과 창의력을 키울 수 있고 직접 만든 메뉴를 맛보며 올바른 식습관을 기르게 된다. 기업 입장에서는 어린이 체험을 통해 제품 정보와 긍정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자연스럽게 전파할 수 있어 가족 고객 접점 확대에 효과적이다.

 
미스터피자는 자사 우선 고객인 어린이 및 가족 고객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지난 2002년부터 ‘어린이 피자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대표 스테디셀러 메뉴인 ‘포테이토 피자’를 직접 만들어 보며 미스터피자의 건강한 식재료와 차별화된 맛을 경험할 수 있게 구성됐다. 먼저 천연발효종을 넣은 생도우로 촉감 놀이를 즐긴 후, 동그랗게 펼친 도우 위에 미스터피자 전 메뉴에 사용되는 유기농 토마토소스를 바른다. 그 위에 웨지 감자, 베이컨 등 다양한 토핑을 원하는 만큼 얹으면 자신만의 개성이 담긴 피자가 완성된다.

 
미스터피자의 ‘오감만족 어린이 피자 교실’은 6세부터 9세 사이의 어린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1~2명의 소규모 인원부터 단체까지 운영된다. 프로그램은 청계광장점, 여의도점, 발산점 등 전국 54개 미스터피자 매장에서 진행되며 참가 신청은 온라인 또는 각 매장에서 할 수 있다.

 
롯데리아는 안전하고 위생적인 롯데리아의 먹거리를 눈으로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mom편한 햄버거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어린이들은 고사리 같은 손으로 번 위에 패티, 신선한 양상추 등을 얹어보며 햄버거를 만드는 시간을 갖는다. 이를 통해 햄버거에 대한 이해와 흥미를 높이는 것은 물론 평소에 야채를 싫어해 먹지 않았더라도 직접 만드는 재미에 편식 없이 맛있게 즐긴다는 게 현장 관계자의 이야기다.


롯데리아의 ‘mom편한 햄버거 체험’은 2인 이상 또는 가족 단위로 신청 가능하며 지역별 최대 45명씩 총 315명에게 참여 기회가 주어진다. 매월 1회 진행되며, 참가 신청은 롯데리아 공식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BBQ는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치킨대학'에서 어린이 동반 가족(3인 이상)을 대상으로 '치킨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치킨을 직접 만드는 재미는 물론 가족과 함께 다양한 실, 내외 레크리에이션을 즐길 수 있어 가족 나들이 장소로 인기가 높다. 뿐만 아니라 계절에 따라 수영장 물놀이와 물고기 잡기, 벚꽃 축제, 가을 운동회, 산행 등 특별 프로그램들이 운영돼 더욱 다채롭다.

 
BBQ 치킨캠프는 1박2일로 진행되며 첫날에는 가족과 함께 치킨·피자를 직접 조리 및 시식한 후 실내 레크리에이션 및 가족 장기자랑 시간을 갖는다. 둘째 날에는 부모님께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전하는 '손 편지 낭독 시간'도 준비되어 있다. 참가를 희망하는 가족은 BBQ 홈페이지에 사연을 응모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