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식품

[그래픽 뉴스] 가구당 1회 평균 식품 구입에 5만 9792원 썼다...전년비 3800원↑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9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식품 구입 빈도는 대체로 감소한 반면 1회 평균 식품 구입액은 약 3800원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회 평균 식품 구입액은 5만 9792원으로 전년 대비(5만 6001원) 6.7%p 증가했다. 5만~10만원 미만, 10만원 이상 구입액은 각각 전년보다 1.6%p, 15.2%p 증가했다. 반면 5만원 미만 구입 비중은 같은 기간 7.8%p 감소했다.


1회 평균 식품 구입액은 가구원 수와 가구소득에 따라 대체로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1인 가구(4만4828원)와 2인 가구(5만9719원)의 1회 평균 식품 구입액 차이가 가장 크게 나타났다.


한편, '2019 식품소비행태조사'는 만 19세 이상 만 75세 이하 식품주구입자 3337명, 만 13세 이상 만 75세 이하 가구원(성인, 청소년) 6786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기고] '까치 까치 설날은~' 설날과 떡국의 의미
까치 까치설날과 우리 우리설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설날 설빔을 입기 위해 고사리 같은 손가락을 세어보며 기다리던 설날. 고무신 바닥이 다 달고 발이 커감에 신발이 작아 발가락을 꾸부리며 신던 신발도 설날 설빔으로 받아 신어야만 했던 기억이 난다. 요즘도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서 생각해 보면 그때가 그리워지곤 한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가래떡은 떡국만 끓여 먹는 게 아니라 우리의 주전머리로도 그만 이였지 안나 생각이 든다. 또한 우리가 설날 먹는 떡국은 우리 민족의 원대한 소망이 녹아 있기도 하다. 길쭉한 가래떡은 무병장수를 의미한다. 가래떡이 엽전처럼 둥글게 썬 것은 부자가 되고 싶은 바람이요. 단명과 배고팠던 지난날 우리 조상들의 한과 염원이 담겨 있는 게 바로 떡국이었다. 유난히도 하얀 색을 좋아했던 우리조상들은 지난해 안 좋았던 일을 깨끗하게 잊고 새롭게 새해를 시작하자는 뜻도 함축돼 있다. 꼭 적당한 것이 없을 때 그와 비슷한 것으로 대신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꿩대신 닭”이다. 라는 말도 예전에 떡국을 끓일 때 꿩을 사냥하여 국물을 내 떡국을 끓였으나 요즘은 꿩을 잡기가 어려움이 있자 비슷한 닭으로 떡국을 끓였다는 의미로 꿩 대신 닭이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