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신년사] 황협주 한국양봉협회장 "축산업 산적한 난제 지혜롭게 해결하는 한 해 되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황협주 한국양봉협회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2019년 한해는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을 위해 쉴 새 없이 바쁜 한해를 보냈지만 법 제정 이후 하위법령 제정 등 후속조치와 산적해 있는 여러 당면과제들을 보고 있노라면 올해는 더욱 부지런한 한해를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황 회장은 "2020년도에는 산적해 있는 난제들을 지혜롭게 해결 할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며, 현재 우리 축산업이 처한 어려움을 보다 적극적이고 열정적으로 해결해 모두에게 행복이 가득한 한해가 되길 기대해본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한 해 동안 양봉산업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정으로 한국양봉협회를 믿고 성원해 주신 모든 양봉인, 축산인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올 한해 여러분들과 여러분들 가정 모두에게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신년사 전문>


“경자년(庚子年) 새해, 쥐의 부지런함을 닮을 수 있는 한해가 되길 기원합니다.”


아쉬움을 뒤로한 채 유난히 다사다난했던 2019년 한해가 저물고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이할 때가 되었습니다.


작년 2019년 한해는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을 위해 쉴 새 없이 바쁜 한해를 보냈지만 법 제정 이후 하위법령 제정 등 후속조치와 산적해 있는 여러 당면과제들을 보고 있노라면 올해는 더욱 부지런한 한해를 보내야 한다는 생각이듭니다.


이렇듯 2020년도에는 산적해 있는 난제들을 지혜롭게 해결 할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며, 현재 우리 축산업이 처한 어려움을 보다 적극적이고 열정적으로 해결하여 모두에게 행복이 가득한 한해가 되길 기대해봅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양봉산업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애정으로 (사)한국양봉협회를 믿고 성원해 주신 모든 양봉인, 축산인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올 한해 여러분들과 여러분들 가정 모두에게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길 기원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