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신상품

SPC삼립, ‘톰과 제리’ 캐릭터 빵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삼립이 SPC그룹 신년 프로젝트 ‘해피(HAPPY) 2020’의 일환으로 ‘톰과 제리’ 캐릭터 제품 8종을 출시했다.


‘해피 2020’은 공공미술, 뉴미디어, 패션 등 다양한 디자인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허재영’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협업해 ‘톰과 제리’ 캐릭터를 SPC그룹 브랜드들의 개성을 살려 재해석한 신년 캠페인이다


SPC삼립은 ‘얌얌(YUMYUM) 2020’ 브랜드 테마로 ‘제리’가 좋아하는 치즈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크래프트 하인즈’의 크림치즈로 풍미를 살린 ‘치즈얌얌데니쉬’ ‘크림치즈 미니호떡’, ‘치즈얌얌롤케익’, ‘크림치즈 크림케익’과 80년대 인기 제품인 ‘우카빵’을 응용해 고소한 체다치즈를 넣은 ‘치즈얌얌브레드’, 고소한 체다 치즈와 에멘탈 치즈를 넣은 ‘치즈얌얌쿠키’ 등이다. 전국 편의점, 슈퍼마켓, 마트에서 판매한다.


SPC삼립의 디저트 브랜드 ‘카페스노우’는 부드러운 크림치즈 케이크 ‘뉴욕치즈케익’과 치즈케이크 위에 달콤한 생크림을 얹은 ‘스노우치즈케익’를 출시했다.


SPC삼립 마케팅 관계자는 “’쥐띠 해’를 맞이해 출시한 ‘톰과 제리’ 캐릭터 빵과 함께 활기찬 한해를 시작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기고] '까치 까치 설날은~' 설날과 떡국의 의미
까치 까치설날과 우리 우리설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설날 설빔을 입기 위해 고사리 같은 손가락을 세어보며 기다리던 설날. 고무신 바닥이 다 달고 발이 커감에 신발이 작아 발가락을 꾸부리며 신던 신발도 설날 설빔으로 받아 신어야만 했던 기억이 난다. 요즘도 동심의 세계로 돌아가서 생각해 보면 그때가 그리워지곤 한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가래떡은 떡국만 끓여 먹는 게 아니라 우리의 주전머리로도 그만 이였지 안나 생각이 든다. 또한 우리가 설날 먹는 떡국은 우리 민족의 원대한 소망이 녹아 있기도 하다. 길쭉한 가래떡은 무병장수를 의미한다. 가래떡이 엽전처럼 둥글게 썬 것은 부자가 되고 싶은 바람이요. 단명과 배고팠던 지난날 우리 조상들의 한과 염원이 담겨 있는 게 바로 떡국이었다. 유난히도 하얀 색을 좋아했던 우리조상들은 지난해 안 좋았던 일을 깨끗하게 잊고 새롭게 새해를 시작하자는 뜻도 함축돼 있다. 꼭 적당한 것이 없을 때 그와 비슷한 것으로 대신하는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꿩대신 닭”이다. 라는 말도 예전에 떡국을 끓일 때 꿩을 사냥하여 국물을 내 떡국을 끓였으나 요즘은 꿩을 잡기가 어려움이 있자 비슷한 닭으로 떡국을 끓였다는 의미로 꿩 대신 닭이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