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수)

종합

전현희 “가습기살균제법, 민생법안으로 국회 본회의 우선 처리돼야”

피해자들 “억울한 피해자들 살려달라”며 가습기살균제법 본회의 통과 호소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서울 강남을)은 13일 3일째 연속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함께 국회 정론관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의 20대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전 의원은 “12일 환노위 법안소위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이 통과된 것은 매우 뜻 깊은 일이지만 해당 법안은 환노위 전체회의를 거쳐 향후 법사위 심사, 본회의 등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구제는 국민들께서 국회에 맡겨주신 20대 국회가 풀어야 할 숙제”라면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은 여야 정쟁의 대상이 아니므로, 민생법안으로 필리버스터 없이 20대 국회 본회의에서 우선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인 박지우 씨는 “가습기살균제로 간질성 폐질환, 폐섬유화, 혈관염 등을 겪고 있는 저는 집 안에서조차 숨쉬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국회는 고통 속에 살고 있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을 가족의 한 사람으로 생각해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을 20대 국회에서 통과시켜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나홀로소송모임의 조태웅 회장은 “피해자들이 가해기업을 상대로 가습기살균제 독성 유무를 확인하는 자료를 요청을 했지만 이마저도 거부당했다”면서 “힘없는 우리 피해자들을 살리기 위해서는 입증 책임을 가해기업으로 전환하도록 하는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이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현희 의원은 지난 11일과 12일에 이어 13일까지 3일째 연속으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함께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의 20대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며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 특별법 통과를 위한 자유한국당과 국회의 초당적 협력을 호소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