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종합

허식 농협 부회장, 쌀변동직불금 지급 위한 황주홍 농해수위원장실 방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 허식 부회장은 13일 한국농축산연합회 임영호 회장과 공동으로 2019년 쌀 변동직불금의 원활한 지급을 위해 국회 농림  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2019년 쌀 변동직불금 예산은 2533억원으로 쌀 목표가격 책정이  늦어짐에 따라 금년도 회기가 마무리 돼가는 현재까지 지급이 미뤄져 있는 상황이다.


이날 허식 부회장과 임영호 회장은 WTO 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라 농업농촌과 많은 농업인들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금년도 책정된 직불금 예산마저 지원이 안 될 경우 농가부담이   더욱 가중될 것이라며 황주홍위원장에게 조속한 쌀 목표가격 책정을 호소했다.


한편, 황주홍 위원장은 "현재 여야간 의견차이로 쌀 목표가격 책정이 늦어지고 있는 점에 우려를 표하며 국회에서도 조속한 시일 내  목표가격 책정과 더불어 변동 직불금이 지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