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지역소식

함양군, 내년부터 음식쓰레기 대문 앞 배출 가능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함양군은 내년 1월 1일부터 함양읍 일부지역 내 가정주택의 음식물류 폐기물(이하 ‘음식쓰레기’)을 집 앞에서 수거하는 이른바 ‘문전수거(門前收去)’제도를 시행할 예정이다. 

현재까지는 음식물 쓰레기를 종량제봉투를 이용해서 인근 배출지점에 놓으면 수거해 가는 방식이였으나, 길고양이에 의한 종량제봉투 훼손, 음식쓰레기 폐수발생에 따른 악취 유발 및 인․도로 환경 저해 등 문제점이 발견된 바 있다.  


이에 군은 함양읍 시내권 가정주택 등 종량제봉투를 사용해 음식쓰레기를 배출하던 곳을 대상으로 2020년 1월 1일부터 ‘음식쓰레기 문전수거’ 정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가정 및 주택에서는 함양군에서 배부하는 전용수거용기(5리터)에 음식쓰레기를 담아 마트 등에서 납부칩(종량제봉투를 대신하는 수수료 납부확인증, 100원)을 구입해 가정 현관이나 대문 밖에 배출하면 된다.

해당되는 지역은 함양읍 운림리, 용평리, 백연리, 교산리(두산마을 제외), 인당마을이며, 수거요일은 월, 수, 금요일 주3회로 배출자는 일, 화, 목요일 저녁시간대에 배출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12월 중순부터 수요조사를 통해 전용수거용기를 배부하고 배출요령을 홍보할 계획” 이라고 전하며 “음식물 쓰레기 문전수거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주민들은 배출시간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