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수)

외식.프랜차이즈

마켓컬리 ‘샛별배송’의 경쟁력, 극신선 제품 매출 성장 지속

[푸드투데이 = 이하나기자]  9일 발표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9년 식품소비행태조사(CBSF) 결과에 따르면 44.6%의 응답자가 온라인으로 식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으며 이 중 19.2%가 월 1회 이상 새벽배송을 이용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새벽배송을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신선함(57%)’ 이었다. 이처럼 산지에서 바로 수확한 전복, 전날 착유한 우유 등이 다음 날 고객의 아침 식탁에 오르는 것은 더이상 낯선 일이 아니다. 2015년 국내 최초로 새벽배송 시장을 시작한 마켓컬리의 신선식품 장보기는 이제 장보기의 대세가 돼가고 있다.


우유, 달걀 등 신선제품,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판매 베스트 상품 등극


2018년 마켓컬리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던 상품인 [KURLY] 제주 목초 우유는 2019년 1월부터 11월까지 100만개가 넘게 팔렸다. 작년 대비 250% 판매고를 올린 이 우유는 자연순환농법으로 재배한 목초를 먹여 키운 소의 원유를 착유하자마자 저온살균해 1.5일 내에 배송하는 제품으로 ml로 환산 시 8억ml가 넘는 양이다. 또 닭의 사육환경까지 고려해 선택한 [KURLY]의 동물복지 유정란은 산란한지 5일 이내의 달걀을 20구, 15구, 10구 등 다양한 구성으로 판매하고 있는데 2019년 11월 현재 총 1109만개의 달걀이 판매되었을 정도로 인기다.

2018년 동기간 매출액의 3.9배가 넘는 수치로 서울 전체 인구가 모두 1개씩 먹고도 남는 양이다. 이와 같은 신선식품 중 당일입고/당일판매되는 극신선상품을 마켓컬리는 ‘하루살이 상품’이라고 부른다.

산소포장팩, MAP 포장법… ‘하루살이 상품’ 특성을 유지할 수 있는 포장법 개발


‘하루살이 상품’을 고객에게 더 신선하게 전달하려는 노력은 상품을 선정하는 단계 뿐 아니라 포장법에까지 영향을 미쳤다. 완도 바다에서 기른 전복을 살아있는 채로 전달하기 위해 바닷물과 산소를 넣은 팩에 전복을 넣어 바다와 가장 유사한 환경을 만들어 배송하고 있다. 9월부터 12월까지 제철을 맞은 광어회도 회의 특성에 맞게 혼합 가스를 충전하여 밀봉하는 MAP(modified atmosphere packaging)포장법으로 주문 당일 포장한 제품을 다음날 새벽에 배송하고 있다. 

이와 같은 상품 1차 포장 뿐 아니라 배송을 위한 2차 포장에서도 주문 상품을 포장 시간에 따라 보냉재의 수량을 달리하는 등 신선함을 유지할 수 있는 차별화된 포장법으로 소비자들의 만족을 이끌어 내고 있다.

■ 산지에서 배송까지 풀콜드체인 유지… ‘하루살이 상품’ 신선하게 배송하는 물류서비스 운영

전체 판매제품 중 13%에 달하는 ‘하루살이 상품’은 전일 또는 당일 생산하거나 산지에서 수확해 오후 4시까지 마켓컬리 물류센터에 입고, 당일 오후 11시까지 주문한 고객에게 다음 날 아침 7시까지 배송된다. 생산/수확에서 고객 식탁까지 전달되는 시간을 최대 48시간 이내로 맞춘 것이다.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냉장차량으로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며 센터에 입고된 제품은 40명에 달하는 품질 검수팀이 꼼꼼히 체크해 입고 기준에 적합한 제품만 물류센터 적치장과 선반에 보관한다. 오후 11시 샛별배송 주문 마감 시간까지 판매된 제품은 새벽 1시부터 냉장차량으로 출고된다.

이 때 주문 마감까지 판매되지 않는 ‘하루살이 상품’은 전량 폐기된다. 엽채소의 경우, 재고 기한이 최대 이틀이며, 정확한 수요 예측을 위해 2주에 30만건이 넘는 데이터를 분석해 100% 직매입으로 상품을 세심하게 관리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