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식품안전정보 교류 위한 국제 네트워크 강화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9일부터 12일까지 아랍에미레이트(아부다비 국립전시센터)에서 열리는 제2차 글로벌 인포산 및 제5차 아시아 인포산 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인포산(Global INFOSAN)은 2004년,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식량농업기구(FAO)가 식품안전과 관련, 긴급상황 발생시 신속한 정보교류로 위해식품의 확산 방지를 위해 설립한 협력체다.


아시아 인포산(Asia INFOSAN)은 2011년,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사무처와 한국 식약처가 주축이 되어 중국, 일본 등 14개 아시아 국가의 정보교류 및 협력 강화를 위해 구축한 협력체다,


이번 회의는 인포산 회원국과 국제기구 담당자 등 2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주요 안건은 ▲식품안전 긴급상황 시 정보공유 및 협력 방안 ▲국가별 식품안전 위험평가 경험 공유 ▲식품위험 평가 시 빅데이터, 인공지능 이용 등이다.
 

식약처는 회의에서 이미 국내에서 시행하고 있는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국내 선진의 식품안전관리 체계를 알릴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인포산 회의를 통해 회원국 간에 식품안전정보 교류 강화와 국내 식품안전관리 선진 체계를 홍보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언제 어디서든 가볍게 즐기는 파스타 한 그릇 ‘파스타 인’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맛있는 파스타를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파스타 인’ 2종을 출시했다. ‘파스타 인’은 기존 파스타 라면이 아닌 튀기지 않은 건조 푸실리로 실제 파스타와 같은 식감을 자랑하는 리얼 파스타 제품이다. ‘파스타 인’의 면은 나선형 파스타의 형태인 ‘푸실리’를 사용하여 소스는 많이 묻어나고 더욱 탱탱한 파스타의 식감을 살렸다. 듀럼 밀 세몰리나 프리미엄 파스타를 사용하여 뜨거운 물만 부으면 5분만에 레스토랑에서 먹던 맛과 식감을 느낄 수 있다. ‘파스타 인 까르보나라’는 부드럽고 풍부한 크림 맛의 파스타를 간편하게 맛볼 수 있는 제품이다. 고급스러운 이탈리아의 대표 크림파스타인 까르보나라를 뜨거운 물만 더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파스타 인 머쉬룸 크림’은 버섯의 진한 향이 듬뿍 밴 버섯 크림 파스타로 버섯건조분말, 양송이분, 표고버섯엑기스분말이 들어있어 깊은 버섯의 향이 특징이다. 전자레인지나 별도 조리 필요 없이 뜨거운 물만 부으면 조리가 가능해 캠핑, 등산 등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파스타를 즐길 수 있다. 오뚜기관계자는 "언제어디서든 간편하게 고급 파스타를 즐길 수 있는 ‘파스타 인’ 2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