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식품

오비맥주, 중국산 맥아 사용으로 원재료비 내리고 수익 올리고

미세먼지 근원지인 허베이성 친황다오에서 맥아 수입한 것으로 알려져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오비맥주가 최근 3년간 중국산 맥아 수입량을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류업체 중 중국산 맥아를 수입한 곳은 오비맥주가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비맥주가 주로 맥아를 수입하는 지역은 허베이성 북동부의 친황다오, 저장성 동부의 닝보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지역은 중국발 미세먼지의 근원지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환경정책평가연구원이 지난 5년간 중국 미세먼지가 우리나라에 끼친 영향을 분석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74개 도시 중 서울의 미세먼지 증가에 가장 큰 영향을 준 도시는 1위가 허베이성 친황다오, 2위는 랴오닝성 다롄, 3위는 톈진 등으로 조사됐다.


업계는 오비맥주가 저가의 중국산 맥아를 수입해 사용하면서, 원재료비 및 물류비 등 원가를 줄여 수익을 올린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중국은 지리적인 특성상 물류비가 적게 드는 데다가 맥아의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실제로 최근 3년간 오비맥주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모두 증가하고, 판관비·물류비는 해마다 80억~100억 원씩 줄고 있다.


오비맥주가 중국산 맥아 가격이 하락했을 때 수입해 국내 가격을 인상해 이익을 극대화했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이에 대해 오비맥주는 "국내 공장에서 생산해 수출되는 제품에 주로 중국산 맥아를 썼기 때문에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산 맥아의 t당 추산 가격은 2016년 600달러에서 2017년 410달러로 31% 줄었지만 이 기간 오비맥주는 카스와 프리미어OB, 카프리 등의 출고가를 6% 인상했다"고 말했다.


한편, 주요 원부자재 가격과 제반 관리비용 상승으로 카스 등 주요 맥주의 공장 출고가를 평균 5.3% 인상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