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국제

[글로벌 트렌드] 인도네시아 윙스푸드가 노린 라면 틈새시장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인도네시아 식음료 업체 윙스푸드가 저렴한 가격을 내세운 라면으로 틈새시장 공략에 나섰다.


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KATI 등에 따르면 윙스푸드는 최근 저렴한 가격에 제품 중량을 늘린 인스턴트 라면 ‘미 인스딴 숙세스 이시 두아(Mi Instan Sukses’s Isi 2)’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1봉지에 면이 2개 들어 있어 다른 인스턴트 라면에 비해 양이 많은 것이 특징이며 2400 루피아에 판매되고 있다.


맛은 최고 배고픔은 끝이라는 의미의 ‘Rasanya Suksess, Lapernya Beress’라는 문구를 통해 제품의 정체성을 드러내고 있는데 현재 현재 2%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윙스푸드는 4년 내 3%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윙스푸드는 시장 점유율 제고를 위해 소비자들이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유통채널 강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브랜드 매니저 제인 마르가레따(Jane Margaretha)는 "최근 '미 인스딴 숙세스 이시 두아'의 시장 점유율이 미세하게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지만 소비자 수요에 맞게 맛의 다양성을 강화해 점유율을 늘려갈 계획"이라며 "남부 수마트라 섬과 깔리만딴 섬의 소비시장 잠재력을 확인했으며 전통 및 현대 소매점을 통해 판매지점을 공격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도네시아는 세계 2위 라면 소비국이다. 세계 인스턴트라면협회(WINA)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인도네시아의 1인당 인스턴트 라면의 소비량은 연간 48.3개이다.


현재 인도네시아 라면시장은 인도푸드의 인도미(indo mie)가 시장점유율을 70% 정도 차지하고 있다. 인도푸드는 세계 1위 라면기업으로 인도미, 슈퍼미, 사리미 등을 합해 라면시장 80% 정도의 점유율을 차지할 정도로 독점력을 가지고 있다.


KATI 관계자는 "‘미 인스딴 숙세스 이시 두아’의 사례와 같이 양을 늘리는 제품 등 최근 인도네시아 라면 시장은 치열한 경쟁 속에서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새로운 형태의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며 "시장 점유율이 정체돼 있는 상황에서 이를 타계할 방법으로 제품을 변형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맛의 제품을 출시하는 윙스푸드의 전략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정세균 총리에게 거는 기대
문재인 정부에 두 번째 총리로 정세균총리가 취임하였다. 국회청문회 과정에서 국회의장의 경력이 걸림돌이 되었으나 국회의 동의를 얻어 공식적으로 총리로 임명된 데 대하여 축하를 드린다. 오늘 취임사에서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국민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임 총리에게 국회와 야당과도 대화로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과 타협하기를 바라고 대통령 스스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줄 분이라서 기대가 크다고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 줄 것과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내각에 주문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의 후반기를 맞아 국민들은 그간 정부가 혼선을 빚어온 여러 정책이 제대로 수정되고 20대 국회의 마감과 21대 국회의 성공적인 출발을 위해 새 총리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정총리는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역임한 바 있어 정치에 대한 균형 감각과 실물경제에 해박한 분이라서 현재 우리 사회가 당면한 정치와 경제 등의 난제를 가장 슬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