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8 (목)

종합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안전경영위원회 출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원장 장기윤)은 지난 13일 청주 오송의 본원에서 재난 및 안전경영에 관한 중요사항을 심의·결하는 기구인 '안전경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안전한 환경조성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출범한 제1기 안전경영위원회는 HACCP인증원의 안전경영에 전반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는 자문기구이다.


위원장은 전종민 기획경영이사가, 내부위원으로는 경영관리본부장, 근로자대표가, 외부위원은 충북대학교(안전공학과) 교수, 대한산업안전협회(충북지회) 등 안전전문가 총 7명 내외로 구성했다.
 

위원회는 임명장 위촉에 이어 첫 회의를 갖고 안전사고 예방에 필요한 '안전관리지침'을 심의‧의결했다. 앞으로도 위원들의 전문지식과 풍부한 경험을 활용하여 HACCP인증심사 및 기술지원 등 현장에서 발생 가능한 다양한 안전사항을 점검하고 예방할 수 있는 중요사항을 심의하는 활동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HACCP인증원은 방문객이 연 2만 여명에 달하는 본원 시설에 대한 안전점검 체계를 한층 고도화하고 국민 안전사고 및 산업재해 발생 예방, 안전제한제도 운영, 안전문화 확산 등의 활동으로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다각적인 노력을 경주해 나갈 예정이다.
   

한편, 이러한 안전경영의 일환으로 지난 6월부터 기획경영이사 직속으로 안전전담조직인 안전경영지원팀을 두고, HACCP인증원의 안전경영을 제고하기 위해 시설, 차량운행, 심사 시의 안전진단 및 대책 수립 등 기반 마련에 역량을 집중해오고 있다. 
 

장기윤 원장은 “HACCP인증원은 ‘무사고 ZERO’ 달성을 목표로 안전중심의 경영방침을 선언하고 모든 사업의 시행에 있어 안전을 최우선 핵심가치로 이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발의 균형 잘 잡혀야 전신이 건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통증으로 고생을 한다. 통증이 오는 원인은 무엇일까? 통증이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원인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가장 이해하기 쉬운 것은 외상으로 인하여 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이나 외부의 특정물질에 의하여 타박을 당하는 경우에 통증이 온다. 가벼운 경우는 별 표시가 나타나지 않지만 심한경우는 퍼렇게 멍이 들거나 뼈의 골절이 나타나거나 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에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또 내부의 오장육부의 병이 생기는 경우에도 통증이 오게 된다. 심장, 위장, 소장, 대장, 폐, 신장 등의 오장육부에 병이 생기면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통증의 원인을 이해하기가 쉽다. 그런데 이러한 원인이 아니어도 통증이 오는 경우가 있다. 자세가 나빠서 나타나는 통증이다. 가벼운 경우에는 몸의 균형이 깨짐으로서 근육의 긴장이 달라지고 한쪽에 힘이 많이 가게 되면 한쪽은 수축되어 통증이 오거나 반대쪽은 당겨져서 통증이 올 수 있다. 우리 몸은 오장육부가 완전히 대칭이 되지는 않지만 양쪽의 균형이 맞아야 건강하고 통증도 없다. 몸의 균형이 깨지면서 좌우의 대칭이 되지 않는다면 팔, 다리, 허리, 목의 통증이 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