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 cctv 설치 의무화 한다

URL복사

손금주 의원, '모자보건법' 발의 예정..."신생아 폭력.세균 노출 치명적"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신생아와 산모 및 보호자의 안전을 위해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 cctv 설치를 의무화 한다.


전남 나주·화순 손금주 의원(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은 13일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등 신생아를 돌보는 지역에 cctv 설치를 의무화 하는 '모자보건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생아의 경우 면역기능이 떨어지고 피부장벽·뼈 등이 약한 상태여서 작은 충격도 골절 등으로 이어질 수 있고 큰 병으로 발전할 수 있어 세심한 돌봄이 필요하지만 산후조리원 등에서 신생아를 돌보면서 골절, 폐렴 등의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2018년 말 기준 산후조리원 신생아실 3곳 중 1곳에 cctv 설치가 되어있지 않는 등 신생아의 안전을 확인하기 어려워 cctv 설치를 의무화 하고, 관리하도록 하는 등 산모와 배우자가 안심하고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아동학대 예방 조치가 절실한 상황이다.


실제 최근 신생아의 두개골이 골절되면서 혼수상태에 빠진 가슴 아픈 사건이 발생하면서 산후조리원, 산부인과 등의 신생아 돌봄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커지면서 cctv 설치에 대한 목소리 역시 높아지고 있다.


손금주 의원은 "신생아에 대한 폭력이나 세균 등에 대한 노출은 그 정도와 상관없이 영아의 생명에 치명적일 수 있다."며, "산후조리원 등 출산 후 관리기간 동안 신생아를 돌보는 신생아실 등의 공간에 cctv 설치를 의무화 하고, 이를 고의적으로 폐기·은폐 할 경우 처벌하도록 해 산모와 가족이 마음 놓고 신생아를 맡길 수 있도록 했다"고 법안 발의 취지를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종가집, 강력한 매운맛의 ‘핵매운 김치’, ‘마늘듬뿍김치’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종가집이 매운맛 마니아를 위한 ‘핵매운 김치’와 알싸한 마늘맛의 ‘마늘듬뿍김치’ 신제품 2종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최근 매운맛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려는 이들이 늘면서, 보다 강력한 매운맛을 선호하는 수요를 겨냥해 선보이게 됐다. 특히, 유명 유튜버를 중심으로 매운 음식을 먹는 ‘먹방’ 콘텐츠가 인기를 끄는 트렌드를 반영했다. 먼저, ‘핵매운 김치’는 청양고추의 10배에 달하는 매운맛을 지닌 하늘초를 사용해 중독성 있는 매운맛이 특징이다. 순대국, 칼국수, 잔치국수 등 따뜻한 국물요리와 잘 어울리며, 따뜻한 밥에 참기름 한 방울을 떨어뜨려 같이 먹으면 보다 섬세한 매운맛을 느낄 수 있다. 한 끼에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소포장 파우치 제품(70g)으로 가격은 1,500원이다. ‘마늘듬뿍김치’는 칼국수 집에서 먹던 마늘김치를 구현한 제품으로, 국산 마늘과 고춧가루를 듬뿍 넣어 알싸한 감칠맛을 자랑한다. 제품을 바로 섭취하면 칼칼하면서 아린 마늘의 진한 풍미를 맛볼 수 있으며, 하루 이틀 정도 숙성시켜 먹으면 마늘의 알싸함이 줄고 감칠맛을 더욱 잘 느낄 수 있다. 칼국수, 라면 등 따뜻한 국물은 물론, 만두, 수육, 족발 등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