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8 (목)

바이오.건식

[헬씨푸드]겨울이면 생각나는 Honey Honey

자연에 가장 가까운 건강기능식품, 러시아 바시키리야 천연 꿀
천연 아미노산과 활성화 성분 풍부해 자녀 면역력 증진 신경쓰는 강남 주부들 사이에서 인기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꿀은 인류 역사에서 수 천년동안 단맛을 제공해 온 천연건강식품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삼국시대에 이미 양봉을 했다는 기록이 있을 정도로 꿀을 얻으려는 노력이 대단했다. 꿀에는 단맛의 원천인 당 성분 외에 비타민 B군과 비타민C, 필수미네랄 성분을 갖고 있고 최근에는 항상화 기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까지만 하더라도 토종꿀 외에도 뉴질랜드 마누카 허니가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러시아 연방대통령과 우주비행사들이 꼭 챙기는 식품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자녀들의 면역력을 챙기는 강남 주부들 사이에서 바시키리야 천연 꿀이 '핫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름은 다소 낯설지만 '바시키리야 꿀'은 세계 5대 꿀 중의 하나로 유네스코 세계 유산에 잠정목록으로 등재돼 있는 청정지역이다.


바시키리야 천연 꿀은 '피나무 꿀', '꽃꿀' 2종류가 있다. 천연 아미노산과 활성성분이 풍부한 것이 특징인데 혹독하기로 유명한 러시아의 겨울을 이겨내기 위해 러시아 인들이 이 꿀을 즐겨먹고 있다고 알려졌다.


최근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절대 사라져서는 안 되는 대체 불가능한 5종을 선정했다. 꿀벌도 그 5종에 이름을 올렸다. 지구의 생태계에 필수적인 꿀벌은 낮 동안 식물의 수분을 담당함으로써 자연 환경의 존재를 지속 시킨다.


그러나 식물과 환경보다 당장 인간에게 기여하는 부분은 꿀 공급의 역할일 것이다. 꿀벌이 1kg의 꿀을 채취하기 위해서는 500만 번 이상 꽃을 찾아다녀야 한다고 한다.


바시코르토스탄 공화국은 이러한 꿀벌 보호를 위해 특별히 슐간-타시 자연보호구역을 지정했으며, 보르트니크라는 직업도 보호대상에 올렸다.


공인된 보르트니크인을 국가에서 장인으로 인정해 가족에게만 비법을 전수한다고 한다.


야생 꿀벌과 양봉장에서 재배한 벌꿀의 가장 큰 차이점은 야생 꿀벌의 '생산공정'에는 사람의 손길이 전혀 들어가지 않는다는 점이다.


야생 꿀벌들은 스스로 천연의 재료로 직접 집을 짓는다. 시간은 훨씬 오래걸리지만 유용한 효소와 비타민,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호르몬까지 함유된 꿀을 얻을 수 있다고 전해진다.


이형재 단국대학교 식품공학과 교수는 "고대 이집트와 그리스에서는 상처와 여러 장내질병을 치료하기 위한 처방약으로 꿀을 사용했다"면서 "꿀을 과다하게 섭취하지 않되 꾸준히 섭취한다면 항산화활성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발의 균형 잘 잡혀야 전신이 건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통증으로 고생을 한다. 통증이 오는 원인은 무엇일까? 통증이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원인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가장 이해하기 쉬운 것은 외상으로 인하여 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이나 외부의 특정물질에 의하여 타박을 당하는 경우에 통증이 온다. 가벼운 경우는 별 표시가 나타나지 않지만 심한경우는 퍼렇게 멍이 들거나 뼈의 골절이 나타나거나 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에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또 내부의 오장육부의 병이 생기는 경우에도 통증이 오게 된다. 심장, 위장, 소장, 대장, 폐, 신장 등의 오장육부에 병이 생기면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통증의 원인을 이해하기가 쉽다. 그런데 이러한 원인이 아니어도 통증이 오는 경우가 있다. 자세가 나빠서 나타나는 통증이다. 가벼운 경우에는 몸의 균형이 깨짐으로서 근육의 긴장이 달라지고 한쪽에 힘이 많이 가게 되면 한쪽은 수축되어 통증이 오거나 반대쪽은 당겨져서 통증이 올 수 있다. 우리 몸은 오장육부가 완전히 대칭이 되지는 않지만 양쪽의 균형이 맞아야 건강하고 통증도 없다. 몸의 균형이 깨지면서 좌우의 대칭이 되지 않는다면 팔, 다리, 허리, 목의 통증이 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