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식품과학연구원, 식품 및 축산물 분야 방사능 시험․검사기관 지정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식품산업협회(회장 이효율)는 부설 한국식품과학연구원(경기도의왕시 소재, 이하 연구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지난달 24일 식품 및 축산물 분야 방사능 시험․검사기관으로 지정 받아 방사능 시험․검사업무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후쿠시마 주변 8개 현 수산물의 수입 전면금지와 일본산 식품에 대한 수입 규제 조치 시행과 함께 모든 일본산 수입식품의 방사능 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연구원에서는 일본산 수입식품 및 수산물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사회적 우려와 국민건강의 피해를 사전예방하고 회원사 및 식품기업 등을 대상으로 신속․정확한 시험‧검사를 실시해 수입 식품 및 국내 유통식품의 방사능 물질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를 위해 공인시험․검사기관으로 지정받았다.

방사능 시험․검사 핵종은 요오드와 세슘(131I, 134Cs+137Cs)이며, 시험·검사는 접수일 기준 3~7일이 소요되며 최대 12일 내에 처리된다. 

협회는 "이번 방사능 시험·검사항목 승인은 국내 식품전문 시험검사기관 제1호 지정기관으로 부설 연구원의 기술력과 전문성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는 결과이며 연구원은 방사능 시험·검사항목 확대와 더불어 식품 관련 모든 시험·검사항목에 대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근 건강기능식품공전에 등재된 항목들의 실험법 검증 및 수수료 신고, 신규인력 배치 및 추가 장비 구매까지 마쳐 국내 최고의 식품전문 종합시험·검사기관으로 최상의 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모짜렐라치즈와 닭가슴살 토핑 듬뿍 시카고피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국내 냉동피자 시장을 주도할 시카고피자를 선보였다. 시카고피자는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발전한 피자로, 깊은 접시 스타일의 도우에 많은 양의 토핑이 가득 채우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하림은 최근 SNS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시카고피자에 대한 높은 관심에 부응하고자 22일 하림 시카고피자를 출시했다. 하림 시카고피자는 24시간 숙성시킨 쫄깃한 도우에 모짜렐라치즈, 담백한 닭가슴살 토핑 등을 가득 담아 시카고피자 정통의 맛을 살렸다. 특히 8시간 냉장숙성으로 촉촉한 국내산 100% 닭가슴살을 3.5mm의 두께로 얇게 썰어 퍽퍽하지 않고 부드러운 토핑이 특징이다. 또한 조리 방법에 따라 바삭한 도우의 식감은 에어프라이어로, 부드러운 도우의 식감은 전자레인지로 조리해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다. 하림 마케팅 관계자는 “피자는 세계적인 음식으로 다양한 메뉴와 형태들이 존재하지만, 그동안 국내 냉동피자 시장은 다양성이 부족했다”며 “소비자들이 가정에서 글로벌 피자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하림 시카고 피자를 출시했다. 이번 출시가 국내 냉동피자 시장의 다양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하림 시카고피자는 하림 공식쇼핑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