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1 (화)

정책.행정

식약처, 전문성 갖춘 경력직 인재 공개채용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식품 안전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할 공무원 총 29명을 채용하기 위해 경력경쟁채용시험을 1일 공고한다고 밝혔다. 

 
채용 분야는 ▲수입식품 등의 안전관리 현장감시 업무를 수행할 식품위생 9급(24명) ▲공공기록물 관리를 위한 기록연구사(1명) ▲식·의약품 관련 법령 검토 또는 수출국 식품관리체계 조사·분석 등을 수행하는 임기제공무원(4명)이다.
 
특히 사회적 소수 또는 약자의 공직진출 확대 및 적극 우대를 위한 ‘균형인사 제도’의 일환으로 식품위생 9급 중 저소득층*(1명) 및 장애인(2명)에 대해 각각 구분 모집할 계획이다.
    
채용 절차는 ▲응시원서 접수 ▲서류전형 ▲면접시험 ▲합격자 발표의 순이다. 

응시원서 접수는 10월 7일부터 10월 11일까지이며, 서류전형 합격자는 10월말 공고될 예정이다. 서류전형 합격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인성검사 및 면접시험을 실시해 공직 가치관, 위기대응능력, 전문지식 응용능력 등을 평가해 11월말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식품위생 9급의 경우 한국사, 영어에 이어 올해 상반기 채용부터 우대요건으로 신설된 국어능력시험성적을 반영해 공직자로서의 기본소양을 객관적으로 확인하고 있다.

식약처는 "‘기회제공 확대, 공정‧투명한 절차, 역량 있는 인재 선발’이라는 3대 채용 목표에 맞는 우수한 인재를 선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 건강을 책임질 유능한 인재들이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