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식품

롯데칠성음료 샤롯데봉사단 ‘국제 연안정화의 날’ 환경 캠페인 참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칠성음료가 지난 20일 전라남도 진도군 가계해수욕장 일대에서 진행된 ‘제19회 국제 연안정화의 날’ 환경 캠페인에 참여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해양 쓰레기 문제에 대응해 해양환경 개선에 앞장서는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이번 캠페인에 참여했다. 국제 연안정화의 날 행사는 유엔환경계획(UNEP; 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 후원하에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시작된 해양환경 보전활동으로 한국은 지난 2001년부터 동참해 올해로 19회째를 맞이했다.


이날 캠페인에는 롯데칠성음료 임직원 및 임직원 가족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을 비롯해 비영리 시민단체(NGO) 녹색미래 자원봉사자 등 100여명이 참여했다. 캠페인 참가자들은 가계해수욕장 연안정화 활동과 수거된 해양쓰레기를 기록하는 모니터링 활동을 진행했다.


또, 롯데칠성음료는 환경부 가이드라인에 따른 올바른 쓰레기 분리배출 교육과 함께 음료수 페트병을 활용해 화분을 만드는 체험형 부스를 운영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캠페인 참여에 앞서 이번 행사의 주관기관인 해양수산부 산하 해양환경공단과 지난 8월 29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이번 행사 참여를 계기로 바다쓰레기와 해양환경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해양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