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수)

외식.프랜차이즈

죠스떡볶이, ‘추억의 맛’ 옛날 도시락 재현한 ‘죠스컵밥’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죠스푸드(대표 나상균)의 떡볶이 브랜드 ‘죠스떡볶이’가 새로운 사이드 메뉴로 옛날 도시락의 맛을 재현한 ‘죠스컵밥’을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죠스컵밥은 씹을수록 고소한 야채 볶음밥과 촉촉한 분홍 소시지 튀김, 계란 후라이 등 다양한 토핑이 조화를 이뤄 추억의 맛을 떠올리게 하는 제품이다.

죠스떡볶이의 대표 메뉴인 매콤달콤한 죠스떡볶이 또는 쫄깃한 식감과 감칠맛이 어우러진 부산어묵과 곁들이면 더욱 든든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동시에 죠스떡볶이는 죠스컵밥 출시를 기념해 오는 16일까지 공식 페이스북에서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 죠스떡볶이 매장에서 죠스컵밥을 이용하는 모습을 담은 인증샷을 댓글로 남기면 되며, 추첨을 통해 선정된 응모자에게는 경품으로 백화점 상품권, 죠스떡볶이 모바일 교환권 등을 증정한다.

죠스떡볶이 관계자는 “메뉴 라인업의 다양화와 고객 만족도의 향상을 위해 죠스컵밥을 선보였다”며 “최근 다양한 분야에서 나타나고 있는 뉴트로 트렌드와도 잘 어울려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기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철저한 예방법과 음식으로 이겨내자”
요즘 신종 코로라 바이러스로 세계인들이 떨고 있다. 직장에서도 집에서도 모든 화제가 신종바이러스이다. 어느 언론에 따르면 우한 폐렴 확진 자가 6000명 육박하고 있고 사망자만 132명이며, 깨끗하고 청정하다는 티벳트 자치구에서도 첫 의심한자가 나왔다고 보도되고 있다. 조심스럽게 우한에서 한 젊은이가 본인의 신변에 위험을 느낀다면서 이 심각한 사실을 꼭 전 세계인들에게 퍼트려 달라 호소하는 유튜브를 보면서 늦장대응에 대한 중국정부에 불만도 터져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자 수가 6000명에 육박, 2003년 사스(SARSㆍ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를 넘어섰다. 무증상 감염자도 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있어 바이러스는 더욱 빠른 속도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중국 시진핑 주석은 신종 코로라 바이러스를 악마(demon)로 규정 하면서 “중국인들은 현재 전염병에 맞서 엄숙한 투쟁을 벌이고 있다” “전염병과의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루 빨리 신종 코로라 바이러스 전쟁에서 중국이 반드시 조기에 승리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 우리는 이 시점에서 어디에서 누구를 탓하기 보다는 지혜로운 대처가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