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식품

가성비 라면이 뜬다...농심.오뚜기.이마트24, 초저가 제품으로 승부수

'해피라면'.'민생라면' 성공에 이어 '오라면'도 출시
2조원 라면시장서 '프리미엄'제품 지고 저렴한 제품 인기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가격이 높은 '프리미엄 라면'보다 저렴한 가격에 높은 품질의 ‘가성비’를 내세운 라면들의 출시가 줄을 잇고 있다.



가성비를 내세운 라면을 먼저 출시한 업체는 이마트24(대표 김성영)다. 이마트는 지난 2월 한봉지에 390원짜리인 '민생라면'을 출시했다.


사측은 지난해에도 편의점 업계 최저가인 550원짜리 민생라면을 선보여 출시 3개월 만에 판매수량 40만개를 돌파, 이마트24 대표 PL로 자리 잡은 바 있다.


농심(대표 박준)도 오뚜기 진라면보다 소비자 가격이 낮은 '해피라면'을 다시 출시해 흥행에 성공했다. 1982년 출시했다가 1990년대 초 에 단종된 이 제품은 소비자 가격이 개당 700원 정도로 농심 라면 중에 저렴한 축에 속한다.



'해피라면'은 출시 20일 만에 750만개 판매량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나팔 부는 아기천사' 캐릭터를 포함해 옛 패키지 디자인을 그대로 재현했으며, 특유의 소고기 국물 맛을 기반으로 맛 품질을 높였다.


또,  간편한 요리를 선호하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조리시간은 3분으로 단축했다.


오뚜기(대표 이강훈)는 '오!라면'을 내놨다. 가장 기본적인 라면의 맛을 살린 제품으로 면발에 감자전분을 넣어 부드럽고 더욱 쫄깃한 식감의 면발에 야채액기스를 적용했다.


국물맛에는 사태와 양지를 푹 우려내어 진하게 우려낸 쇠고기 육수에 풍부한 양념맛과 감칠맛이 조화됐다. 특히 파, 계란, 김치, 고추 등 라면의 단골 부재료와 더욱 잘 어울리도록 개발한 국물맛이 특징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진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의 ‘오!라면’을 출시했다”며, “오!라면은 최상의 맛과 가성비로 라면의 본질을 추구하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업계관계자는 "성장이 둔화된 라면업계가 프리미엄 라면 카드가 먹히지 않자 저렴한 제품으로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라면 시장은 2013년 시장 규모 2조원을 돌파한 이후 정체기에 접어들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