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8 (토)

유통

서울농협, 한가위 ‘추석 맞이 직거래 큰 장터’개장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 서울지역본부(본부장 김형신)는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맞아 농산물의 원활한 수급과 소비지 물가안정을 위한 직거래장터를 개장한다. 이번 장터는 지난 9일 개장해 3일간 열리며 제철 과일 및 농산물 할인행사, 명절 제수용품 특판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장터가 열리는 곳은 강동구 올림픽로 528번지 농협 서울지역본부 주차장으로 300평 규모의 부지에 50여개 생산농가가 참여했다. 서울농협 직거래 장터는 2001년 4월 첫 개장하여 올해로 19년째를 맞이했으며 농식품부 평가에선 전국 최우수 장터로 선정된 최고의 직거래장터로 꼽힌다.  

취급 품목은 과일, 채소 등 모든 1차 농산물과, 축산물, 수산물 및 김치와 반찬류까지 다양한 농축산물을 판매한다. 특히 농산물은 판매 1~2일 전에 농가에서 직접 수확해 가져 오기 때문에 신선도와 품질이 매우 우수하며 가공·생필 등 공산품은 건물 내 위치한 하나로마트에서 구입할 수 있어 보다 편리한 장보기가 가능하다. 

김형신 서울농협 본부장은 “서울농협 직거래장터는 신선한 과일과 농축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강동구의 대표적인 공간으로서 품질과 가격에 대해 만족한다는 얘기를 들을때마다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면서“앞으로도 다양한 특판행사와 농산물 판로확대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