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외식.프랜차이즈

CJ푸드빌 뚜레쥬르, 아이들의 꿈 응원하는 ‘멘토데이’ 진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정성필)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제빵사를 꿈꾸는 청소년을 초청해 뜻 깊은 나눔활동을 펼쳤다.


뚜레쥬르는 지난 6일 CJ푸드빌 아카데미에서 ‘뚜레쥬르와 함께하는 꿈날개클럽 멘토데이’를 진행했다. 꿈날개클럽은 국제구호개발NGO ‘월드비전’의 국내 아동 지원 사업이다.


뚜레쥬르는 전국 130여개 가맹점주의 자발적 참여로 2018년부터 비닐 쇼핑백 유상 판매 수익금을 월드비전에 기부, 국내 아동의 꿈을 후원해 오고 있다. 이번 멘토데이는 후원 아동들을 직접 만나 재능을 기부하고 꿈을 응원하기 위해 특별히 기획됐다.


이 날 행사에는 전국 월드비전 복지관과 지역 본부에서 뚜레쥬르 꿈날개클럽에 선발된 청소년과 뚜레쥬르 사장단 협의회, 임직원 봉사자들이 참석했다.


참석한 청소년들은 뚜레쥬르 글로벌 R&D 및 품질 관리 전문가의 재능 기부로 멘토링 강연을 듣고 뚜레쥬르의 다양한 빵과 케이크를 직접 만드는 체험 활동을 했다. 이후,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빕스에서 저녁 식사로 행사가 마무리 됐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꿈에 대해 열정을 갖고 있는 청소년들과 뜻 깊은 시간을 갖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진정성 있는 다양한 상생 활동을 통해 사회와 공존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