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 지금]'사이즈를 줄여라' 제과업계, 미니사이즈 소용랑 제품 열풍

한입 크기 '몽쉘' 해태제과 '오예스'에 이어 농심도 '바나나킥'으로 트렌드 동참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제과업계에 기존 사이즈보다 절반 이상 가령 줄인 '미니어처' 열풍이 불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한 입에 먹기 좋은 ‘미니바나나킥’을 출시했다.



미니바나나킥은 모양도 중량도 미니다. 오리지널보다 작아진 크기에 중량도 50g이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장점도 있다.


특히, 오리지널 바나나킥 부피의 1/5 정도라 한 입에 먹기 좋다. 크기만 줄어든 것이 아니라, 바삭함과 달콤한 맛도 한 층 업그레이드됐다는 것이 사측의 설명이다. 오리지널 바나나킥과 비교해 훨씬 바삭하고, 달콤한 시즈닝도 더 첨가됐다.


농심 관계자는 “작은 크기와 바삭함이 돋보이는 만큼 우유와 함께 시리얼로 먹기에도 좋은 제품”이라며 “향후 소용량 트렌드가 지속된다면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더 많은 ‘미니 패키지’를 연구해 보겠다”고 말했다.



지난 3월 출시한 '미니 오예스'로 흥행몰이에 성공한 해태제과도 미니 시리즈의 2번째 맛 '녹차&팥'을 선보였다. '오예스 미니 녹차&팥'은 팥크림을 채운 녹차케이크에 초코 코팅까지 더해 세 가지 맛을 즐길 수 있는데 시트에 전남 해남에서 수확한 녹차가루로 반죽했다.


해태제과는 오예스 미니가 지난 3월 출시 이후 2달 만에 판매량 1000만개를 돌파하자 3개월만에 후속작을 내놨다는 설명이다. 통상 후속 제품의 출시 기간은 통상 6개월에서 1년 정도 소요되지만 첫 제품의 성공으로 출시 시기를 한참 앞당겼다.


지난 1월에 선보인 롯데제과의 ‘쁘띠 몽쉘 생크림케이크’도 5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4000만개를 돌파하며 재미를 보고있다.


마카롱 사이즈의 작고 아담한 크기가 특징인 이 제품은 한 입에 먹을 수 있어 부스러기가 생기지 않고 입술에 묻어나지 않아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맛에 따라 ‘쁘띠몽쉘 크림’과 ‘쁘띠몽쉘 카카오’ 2종으로, 기존 몽쉘에 바닐라빈과 헤이즐넛 커피잼 등 새로운 소재를 첨가해 맛을 업그레이드 했다.


업계 관계자는 "1인가구의 증가와 소용량 트렌드에 가성비를 추구하는 경향이 더해지며 미니 사이즈들이 주목받고 있다"며 "신제품 보다는 스테디셀러 제품의 사이즈를 줄인 제품들이 주류를 이루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농협, 소비자 편의성 제고한 세척수삼 신규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최근 코로나19로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면역력 증진에 효과가 좋고 소비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세척수삼 상품을 신규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농협 세척수삼은 식재예정지부터 수확 때까지 체계적으로 관리를 하고 있는 인삼농협이 수삼전용 세척기로 흙을 제거하여 공급하는 것으로, 소비자가 흙을 세척하는 작업을 생략할 수 있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소단량(150g)으로 구성돼 있어 1~2인 가구에게도 적합하다. 신규출시에 따라 농협은 세척수삼 홍보를 위해 29일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세척수삼 소비촉진 행사'를 개최했다. 소비촉진 행사에는 인삼농협 조합장과 농협경제지주 상무, 인삼특작부장 등이 참석했으며 소비촉진 퍼포먼스, 수삼주먹밥·수삼쉐이크·수삼슬라이스 등 수삼 간편요리 시식과 함께 요리 레시피를 고객들에게 나눠줬다. 세척수삼은 29일부터 농협하나로마트 양재, 수원, 창동, 고양, 성남, 용산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행사에 참석한 농협경제지주 임관빈 상무는 “이번에 출시한 세척수삼이 최근 코로나19로 면역력이 중요할 때 국민들의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상품으로 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