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9 (목)

신상품

체리부로,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체리부로(회장 김인식)가 육가공 전문 계열사인 체리푸드에서 생산한 신제품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을 출시했다.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은 밥과 함께 한 번도 얼리지 않은 신선 냉장 닭가슴살을 먹기 좋게 잘라 듬뿍 넣은 신제품으로 푸짐한 양을 자랑한다. 또한 실온 보관이 가능하고 휴대가 간편해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캠핑 등 야외에서도 쉽고 빠르게 조리해 먹을 수 있다.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의 육수는 국내산 양파와 마늘, 생강, 닭뼈를 골고루 넣어 진하게 고아낸 것이 특징이다.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전 연령층이 좋아하는 깔끔한 맛으로 칼국수, 만둣국 등의 요리용 육수로도 활용할 수 있다.

체리부로 관계자는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은 체리부로가 직접 기른 건강하고 신선한 닭으로 만들어 더욱 맛있고 든든하게 한끼를 즐길 수 있다”며 “입맛을 살리고 영양을 챙길 수 있는 푸짐한 양의 신제품 든든한 닭가슴살 닭곰탕을 꼭 맛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진수 칼럼> 국정감사, 국정의 파트너와 의논을!
온 나라가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도덕성에 대해 성토를 하고 있다. 서울대 교수이고 이 정권의 실세로서 도덕성에 흠결이 없을 것으로 믿었던 민초들의 가슴에 상처를 주고 있다. 당사자나 여당에서는 법규에 어긋나지는 않았다고 에둘러 변명하지만 자기이익을 챙기기 위해 요리조리 교묘하게 법망을 피해 살아온 것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7명의 장관후보자 청문회로 말미암아 올해 정기국회 일정이 예정대로 진행될지 기대 반 우려 반이다. 국회 사무처가 추석연휴 이후인 9월 30일부터 10월 18일까지 3주간 올해의 국정감사 일정을 국회에 제안했다. 정기국회는 헌법 및 국회법에 따라 매년 9월 소집돼 100일간 진행되며, 정기국회 기간 중 국회 상임위원회는 소관 행정부처 및 기관 등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실시한다. 올해 국정감사일정은 국회사무처의 제안을 토대로 여야 교섭단체 대표 간 협의를 통해 정기국회 의사일정에서 확정하게 된다. 후진국의 보편적 현상 중에 하나라면 의회가 행정부의 시녀노릇 하는 것을 들 수 있다. 국민이 국정에 무관심하기도 하지만 의회 역시 행정수반의 비위를 맞추는 정책결정에 거수기 역할에 그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선진국의 의회는 국민이 관심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