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종합

日 후쿠시마 8개현서 가공식품 3만톤 가까이 수입

방사능 검출 '35건'...김광수 의원, "국민안전 위해 가공식품 수입 규제 강화해야"
식약처, "방사능 검사증명서 제출, 국내 검역시 정밀검사 실시 안전에 문제 없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일본 후쿠시마 8개현에서 최근 5년간 2만9985톤의 가공식품이 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농수산물과 달리 가공식품은 수입금지 조치가 이뤄지지 않기 때문인데 국민 안전을 위해 후쿠시마산 가공식품에 대한 수입 규제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앞서 지난 3월 12일 일본산 식품(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조치가 WTO 위생 및 식물위생(SPS)협정에 합치한다고 최종 판정함에 따라 후쿠시마 8개현 농수산물에 대한 수입금지조치를 지속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수산물 수입금지 일본 8개현’에서 생산한 가공식품에 대해서는 규제가 없는 상황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 갑)이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로부터 제출받은 ‘2014 ~ 2019년 6월 수산물 수입 금지 일본 8개현 가공식품 수입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산물 수입금지 일본 8개현’에서 수입한 가공식품이 무려 1만6075건, 2만9985톤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 2472건, 3803톤 △2015년 2810건, 4316톤 △2016년 2848건, 4708톤 △2017년 3033건, 6561톤 △2018년 3365건, 7259톤으로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6월까지 기준 1547건 3338톤을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식약처는 일본 정부가 방사능 검사증명서를 제출하고 국내 검역 시 정밀검사도 하고 있어 국내에 수입되는 후쿠시마산 가공식품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2014~2019.6월 일본산 가공식품 방사능 검출 현황’을 확인한 결과 최근 5년간 35건, 16.8톤에 해당하는 가공식품에 대해 방사능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김 의원은 밝혔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14년 총 11건 10톤 △2015년 6건, 0.1톤 △2016년 6건, 1톤 △2017년 4건, 0.3톤 △2018년 6건, 0.4톤 △2019년 2건, 5톤으로 최근 5년간 35건, 16.8톤의 가공식품에서 방사능이 검출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지난 3월 12일, 일본산 농수산물(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조치에 대해 WTO가 위생 및 식물위생(SPS)협정에 합치한다고 최종 판정되며 후쿠시마 등 일본 8개현의 모든 수산물의 수입금지를 지속할 수 있게 됐다”며 “그러나 농수산물과 달리 가공식품에 대해서는 수입금지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국민들의 먹거리 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끼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일본산 가공식품에 대한 방사능 검출 현황을 살펴보니 방사능이 검출된 사례가 매년 꾸준히 발생했으며 지난 5년간 무려 35건, 총 16.8톤이나 됐다”며 “국민 먹거리 안전을 위해 후쿠시마 등 8개 현 가공식품에 대해 수입규제 등 관련 조치가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 의원은 “후쿠시마 농수산물 뿐만아니라 모든 식품까지 수입을 금지한 중국, 대만과는 달리 정부가 가공식품 수입을 허가하고 있는 문제 등 계속해서 국민 먹거리 안전을 위해 꼼꼼히 살펴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2013년 9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유출로 정확한 상황 예측이 어렵고 국민 불안이 가중돼 후쿠시마, 도치기, 이와테, 미야기, 이바라키, 지바, 군마, 아오모리 등 8개현의 모든 수산물 수입 금지하는 임시특별조치를 취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