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종합

농식품부-농협, 농촌고용인력지원사업 운영 상반기 우수사무소 선정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농협(회장 김병원)은 2019년 정부협력 농촌고용인력지원사업 상반기 운영 우수사무소로 전남 진상농협(조합장 최진호), 충북 중원농협(조합장 진광주), 전남 도곡농협(조합장 서병연), 전북 고산농협(조합장 국영석), 전북 남원농협(조합장 박기열) 등 총 5개소를 선정·시상해 우수 농협의 노력을 치하했다. 


농촌고용인력지원사업(영농작업반)은 농업분야에 특화된 인력수급 지원체계를 구축하고자 2018년부터 농식품부(국비) 24억원, 농협 1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50개 농협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금년 50개소의 상반기 연간 농촌인력중개실적이 12만4848명 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2% 달성해 괄목할만한 성장을 하고 있다.
  
정부와 협력해 실시하고 있는 영농작업반은 고령농, 취약농 우선 지원 및 과수, 밭작물 위주의 대규모 인력이 필요한 농작업에 인력을 집중 투입한다.  이와 별도로 농협은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사업으로 49개의 영농작업반을 추가로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정부·지자체 협력 영농작업반은 단순 농촌인력중개 업무 뿐만 아니라 지역의 특성과 작목을 이해하고 참여자간 소통을 통해 농촌 인력문제의 해결사로 자리 매김 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경영인력과 이시혜과장은 "농촌고용인력 지원사업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과 더불어 2020년 사업 조기 착수를 위해 올해 12월에 운영 농협 선정 계획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