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 전통음료 오미자, 인도네시아 첫 수출길 오른다

URL복사

자카르타 K-Food Fair 수출상담회 성료…현지소비자 11만명 방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연평균 25℃이상의 고온다습한 날씨로 쉽게 변질되지 않는 볶음이나 튀김요리가 많은 인도네시아 음식에 찰떡궁합인 한국의 전통 여름음료 ‘오미자’가 첫 수출 길에 오른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25일부터 4일간 인도네시아에서 ‘2019 자카르타 K-Food Fair’ 행사를 개최하여 총 2235만 달러(약 260억 원)의 수출상담과 918만 달러(약 108억 원)의 현장수출계약과 MOU를 체결하며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최근 인도네시아에서는 경제력 있는 중산층 인구가 증가하면서 건강과 웰빙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건강식품들이 각광받고 있으며 음료 하나를 선택하더라도 첨가물이나 기능성을 꼼꼼히 따져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듯 한국의 오미자음료와 나주 배즙과 같은 천연음료나 비타500과 같은 기능성음료들이 바이어들에게 큰 관심을 끌며 약 30억 원의 수출계약이 체결됐다. 

인도네시아 첫 수출 길에 오르게 된 문경오미자밸리(영)의 박종락 대표는 “지난 8년 동안 아세안시장 진출을 위해 세밀한 조사와 현지 입맛에 맞는 오미자음료를 연구개발한 결과, 이번 행사에서 첫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붉은 고추가 들어간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인도네시아인들에게 ‘제2의 불닭볶음면’으로 불리며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떡볶이’가 대형유통업체와 38억 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하며 떡볶이의 대중화에 나섰다.

또한 이번 자카르타 K-Food Fair에는 11만 명의 현지인이 행사장을 찾아 다채로운 부대행사를 즐기며, 행사장의 흥을 한껏 높였다. K-POP가수 에이스(A.C.E)의 초청공연에는 많은 소녀 팬들이 몰렸으며,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연계한 타요버스 캐릭터 쇼에는 가족 방문객들로 하루 종일 붐볐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이번 자카르타 페어는 K-Food Fair 행사가 시작된 2013년 이래 가장 많은 수출상담과 최대 수출계약을 달성했다”며 “까다로운 현지 할랄인증 획득과 수출통관컨설팅 등 실질적인 수출업체 지원으로 세계 4위의 인구대국인 인도네시아 진출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CJ제일제당,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 리뉴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손쉽게 된장찌개를 만들 수 있는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된장찌개 양념’ 3종을 리뉴얼해 선보였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집밥’ 수요 확대에 맞춰 ‘더욱 맛있고 간편한 요리’를 돕는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리뉴얼을 단행했다. 특히, 맛과 품질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해물·고기 육수 원료들이 잘 어우러지는 배합비에 보다 집중했다. 제품 상단에는 요리법을 직접 표기해 직관적으로 숙지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바꿨다. 이번 리뉴얼 제품은 ‘라면만큼 쉬운 된장찌개’를 콘셉트로 한 ‘바지락 꽃게’, ‘차돌’, ‘청양초’ 등 3종이다. 따로 육수를 우려내거나 별도 양념 필요 없이 물에 풀고 두부, 채소 등 기호에 맞는 재료를 넣고 끓이면 간편하게 완성할 수 있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바지락 꽃게 된장찌개 양념’은 바지락, 게, 새우 등으로 맛을 낸 해물 육수와 각종 양념으로 시원하면서도 깔끔한 해물의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차돌 된장찌개 양념’은 된장과 어울리는 ‘차돌양지’를 활용해 깊고 진한 된장 고유의 맛과 풍부한 고기 향이 어우러져 고소함이 일품이다. ‘해찬들 그대로 끓여먹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