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신상품

초록마을, 유네스코 생물보전 지역 생산 천일염 사용 '허브솔트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초록마을은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인 신안군 증도에서 생산된 천일염과 국내산 원료를 사용한 허브솔트 3종을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생물권 보전지역은 유네스코가 보전의 가치가 있는 지역에 지속 가능한 발전을 기여하기 위해 국제적으로 인정한 육상 및 연안 생태계 지역을 말한다.

전남 신안군은 2009년 증도 등 4개 지역을 시작으로 2016년 신안군 일대 전역이(3,238km²)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

이번에 출시하는 초록마을 허브솔트 3종은 전남 신안군 증도의 바람, 햇볕으로 빚어낸 천일염으로 만들었다.

초록마을 허브솔트 3종의 상품명은 △국내산 마늘과 양파를 넣어 만든 허브솔트 마늘&양파 △국내산 천일염을 넣어만든 허브솔트 순한맛 △국내산 청양고춧가루를 넣어 만든 허브솔트 매콤한맛 이다.

초록마을은 재료의 풍미를 강화하기 위해 향미증진제인 L-글루탐산나트륨을 사용하지 않고 허브믹스만으로 맛을 내었다. 또 저온에서 허브믹스를 블렌딩하여 허브의 향과 맛의 조화가 우수하다.

초록마을 이도경 MD는 “이번에 출시하는 초록마을 허브솔트 3종은 원재료 선정부터 상품 출시까지 단계별로 꼼꼼하게 챙겼다”며 “국내산 마늘, 국내산 양파, 국내산 고춧가루로 만든 허브솔트 3종을 여름철바캉스나 캠핑에서 온 가족이 안심하고 사용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발의 균형 잘 잡혀야 전신이 건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통증으로 고생을 한다. 통증이 오는 원인은 무엇일까? 통증이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원인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가장 이해하기 쉬운 것은 외상으로 인하여 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이나 외부의 특정물질에 의하여 타박을 당하는 경우에 통증이 온다. 가벼운 경우는 별 표시가 나타나지 않지만 심한경우는 퍼렇게 멍이 들거나 뼈의 골절이 나타나거나 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에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또 내부의 오장육부의 병이 생기는 경우에도 통증이 오게 된다. 심장, 위장, 소장, 대장, 폐, 신장 등의 오장육부에 병이 생기면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통증의 원인을 이해하기가 쉽다. 그런데 이러한 원인이 아니어도 통증이 오는 경우가 있다. 자세가 나빠서 나타나는 통증이다. 가벼운 경우에는 몸의 균형이 깨짐으로서 근육의 긴장이 달라지고 한쪽에 힘이 많이 가게 되면 한쪽은 수축되어 통증이 오거나 반대쪽은 당겨져서 통증이 올 수 있다. 우리 몸은 오장육부가 완전히 대칭이 되지는 않지만 양쪽의 균형이 맞아야 건강하고 통증도 없다. 몸의 균형이 깨지면서 좌우의 대칭이 되지 않는다면 팔, 다리, 허리, 목의 통증이 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