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9 (금)

종합

HACCP 상생 협의체 발대식...사후관리 내실화.지원방안 집중 토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원장 장기윤, 이하 HACCP인증원)은 지난 18일 청주시 오송 본원에서 HACCP 운영의 내실화와 사전 예방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 위한 'HACCP 운영관리 상생을 위한 협의체'(이하 HACCP 상생 협의체) 발대식을 개최하고 첫 실무회의를 가졌다

 
HACCP 상생 협의체는 HACCP인증원(기술사업본부)과 한국식품산업협회를 비롯해 서울, 대구, 광주, 대전 지방청의 HACCP 발전협의체 등이 함께 참가하고 있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HACCP 상생 협의체 참여기관 소개 및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특히 HACCP사후관리의 내실화와 지원방안에 관해 집중적인 토의를 했다.  
 
HACCP인증원은 매년 HACCP운영에 어려움을 격고 있는 업체를 대상으로 사후관리의 노하우를 알려주는 기술지원에 역점을 두고 운영해 왔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HACCP운영의 내실화에 방점을 두고 사후관리 뿐만 아니라 사전 예방관리 강화를 위한 각종 기술지원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첫 걸음으로 한국식품산업협회 등 관련 단체와 뜻을 모아 함께 HACCP 상생 협의체를 구성했으며 HACCP제도 발전 및 사후관리 내실화 제고방안 등에 협력을 강화해가기로 했다.
 
올해 안에 조기에 가시적인 효과를 창출하기 위해 바로 기술지원 교육프로그램 및 교육 강사 지원 등 실무적인 내용을 구체화하기로 하는 등 협력의 발걸음을 신속히 내딛기로 했다.
 
박선희 인증사업이사는“HACCP인증원은 대한민국 최고의 식품안전 전문기관으로서 사후관리 내실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는 HACCP 상생 협의체를 통해 인증업체와 함께 서로 협력하며 사전·사후관리에 대한 종합적인 기술지원을 통해 HACCP운용의 내실화를 다져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