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9 (금)

식품

이국적인 디저트로 즐기는 휴가 ‘푸캉스’ 눈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집에서 요리로 휴가지의 이국적인 낭만을 즐길 수 있는 ‘푸캉스(Food Vacance)’가 새로운 바캉스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여행을 떠나지 않아도 집에서 특별한 휴가나 주말을 보낼 수 있으며 온라인이나 SNS 상으로 다양한 레시피를 확인하고 따라 하는 방법으로 손쉽게 세계 각국의 전통 요리를 집에서 맛볼 수 있어서다. 특히 식품업계에서 최근 선보이고 있는 이국적인 디저트를 곁들이면 간편하게 해외여행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열대 과일의 맛과 향을 가득 품은 잼부터 그 나라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커피까지 다양한 이색 디저트를 눈여겨보자. 

복음자리에서 선보인 ‘바로 짜먹는 망고잼’은 열대과일인 망고 본연의 맛과 향을 풍부하게 느낄 수 있는 잼이다. 특별한 맛을 찾는 소비자들을 겨냥해 기존 잼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던 망고를 활용했다. 망고 원물 함유량을 50% 가까이 높여 과육의 달콤함을 극대화했다. 튜브형 용기로 제작돼 스푼이나 나이프 없이 디저트 위에 바로 짜먹을 수 있어 간편하게 망고 맛 디저트를 만들어 즐길 수 있다. 튜브에는 별 모양 노즐이, 캡에는 일자형 모양의 노즐이 적용돼 원하는 모양의 토핑 소스로 사용하기 편리하다. 100g의 소용량으로 휴대나 보관이 용이하다.

롯데제과 ‘코코모카바’는 진한 초콜릿의 달콤함과 코코넛의 부드러움, 쌉싸름한 커피의 풍미가 조화를 이룬 빙과 제품이다. 롯데제과는 코코모카바 출시에 앞서 트렌드 예측 시스템 ‘엘시아(LCIA: Lotte Confectionery Intelligence Advisor)’를 통해 지난여름 7월부터 코코넛 커피의 버즈량이 증가하는 것에 주목했고, 베트남 여행을 다녀온 고객을 대상으로 한 시장조사를 바탕으로 코코넛 커피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확인했다. 이를 바탕으로 신제품을 내놓았으며 제품 패키지에도 코코넛과 커피콩의 이미지를 삽입해 코코모카바의 특징을 강조했다.

돌(Dole)코리아는 애플망고를 통째로 얼려 과육의 진한 풍미를 즐길 수 있는 ‘애플망고바’를 출시했다. 일반 망고보다 향이 진하고 당도 함량이 뛰어난 애플망고가 사용됐으며 수분함량이 높은 과일을 얼린 제품으로 여름철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페루산 망고를 그대로 얼렸으며 껍질을 제거하는 정도의 손질 외에 추가 가공을 하지 않았다. 먹기 간편한 스틱 형태로 제작돼 어린아이가 섭취하기에도 부담이 없다. 돌코리아의 애플망고바는 GS25에서 단독으로 판매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