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9 (금)

종합

체리부로 국내 최초 육계 사육농가 평균 생존율 100% 달성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체리부로(대표 김인식)는 금년 4월 국내 최고의 생산지수 449P를 달성한 농가를 육성한데 이어 27주차(6.30~7.6)에는 평균 생존율 100%의 기록을 세웠다. 


체리부로 관계자는 주간 1백만수(27농가) 이상의 사육 규모에서 평균 생존율 100%를 달성한 것은 업계 최초.최고 기록이라고 19일 밝혔다.

최근 1년간 전국 육계농가의 (월)평균 생존율은 96% 정도인 반면 체리부로 농가는 평균 97% 웃도는 수준인데 생존율이 사육비와 직결되는 점과 질병 없이 죽지 않고 건강하게 자란 도계육의 품질을 감안할 때 평균 생존율 100% 성적에 더 큰 의미를 둘 수 있다.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던 지난달에 체리부로 농가가 높은 생존율 성적을 낼 수 있었던 지면에는 체리부로 직영 농장(사료공장)의 우량 병아리.사료공급, 농가와 사육 담당자간의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사양관리 기술 공유 및 부설 '중앙연구소'의 철저한 방역관리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체리부로 관계자는 작년 여름 전국 양계농가가 겪었던 폭염 피해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6월초 '혹서기 피해 예방대책'을 수립해 종계장을 포함 전 농가(사료공장)에게 사료첨가제 확대 공급, 휀.발전기 등 환기설비와 배수로 점검, 예방요령 리후렛 배포, 2차례에 거쳐 예방교육 실시 등 총력을 기울려 왔다고 설명했다.

<폭염(열량지수) 단계별 행동요령>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