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종합

체리부로 국내 최초 육계 사육농가 평균 생존율 100% 달성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체리부로(대표 김인식)는 금년 4월 국내 최고의 생산지수 449P를 달성한 농가를 육성한데 이어 27주차(6.30~7.6)에는 평균 생존율 100%의 기록을 세웠다. 


체리부로 관계자는 주간 1백만수(27농가) 이상의 사육 규모에서 평균 생존율 100%를 달성한 것은 업계 최초.최고 기록이라고 19일 밝혔다.

최근 1년간 전국 육계농가의 (월)평균 생존율은 96% 정도인 반면 체리부로 농가는 평균 97% 웃도는 수준인데 생존율이 사육비와 직결되는 점과 질병 없이 죽지 않고 건강하게 자란 도계육의 품질을 감안할 때 평균 생존율 100% 성적에 더 큰 의미를 둘 수 있다.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던 지난달에 체리부로 농가가 높은 생존율 성적을 낼 수 있었던 지면에는 체리부로 직영 농장(사료공장)의 우량 병아리.사료공급, 농가와 사육 담당자간의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사양관리 기술 공유 및 부설 '중앙연구소'의 철저한 방역관리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체리부로 관계자는 작년 여름 전국 양계농가가 겪었던 폭염 피해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6월초 '혹서기 피해 예방대책'을 수립해 종계장을 포함 전 농가(사료공장)에게 사료첨가제 확대 공급, 휀.발전기 등 환기설비와 배수로 점검, 예방요령 리후렛 배포, 2차례에 거쳐 예방교육 실시 등 총력을 기울려 왔다고 설명했다.

<폭염(열량지수) 단계별 행동요령>



배너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발의 균형 잘 잡혀야 전신이 건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통증으로 고생을 한다. 통증이 오는 원인은 무엇일까? 통증이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원인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가장 이해하기 쉬운 것은 외상으로 인하여 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이나 외부의 특정물질에 의하여 타박을 당하는 경우에 통증이 온다. 가벼운 경우는 별 표시가 나타나지 않지만 심한경우는 퍼렇게 멍이 들거나 뼈의 골절이 나타나거나 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에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또 내부의 오장육부의 병이 생기는 경우에도 통증이 오게 된다. 심장, 위장, 소장, 대장, 폐, 신장 등의 오장육부에 병이 생기면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통증의 원인을 이해하기가 쉽다. 그런데 이러한 원인이 아니어도 통증이 오는 경우가 있다. 자세가 나빠서 나타나는 통증이다. 가벼운 경우에는 몸의 균형이 깨짐으로서 근육의 긴장이 달라지고 한쪽에 힘이 많이 가게 되면 한쪽은 수축되어 통증이 오거나 반대쪽은 당겨져서 통증이 올 수 있다. 우리 몸은 오장육부가 완전히 대칭이 되지는 않지만 양쪽의 균형이 맞아야 건강하고 통증도 없다. 몸의 균형이 깨지면서 좌우의 대칭이 되지 않는다면 팔, 다리, 허리, 목의 통증이 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