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수)

식품

[그래픽 뉴스] 수산물도 가정간편식 시대...구입 비중 반조리↑, 집에서 손질↓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최근 가정간편식(HMR) 시장이 커지면서 수산물도 HMR이 대세다. 손질이 불편해 요리하기 번거러웠던 수산물을 반조리나 조리 형태로 구입하는 비중이 해마다 늘고 있는 반면 집에서 손질하는 비중은 감소하고 있다. 이같은 소비패턴은 1인 가구에서 더 뚜렷했다.


17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에 따르면 국내 가구의 수산물 구입 형태에 대한 조사 결과, 수산물을 구입할 때 대부분이 ‘구입처에서 손질한 형태(60.3%)’로 구입하거나 ‘포장한 형태(29.0%)’를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의 경우 ‘반조리(조리) 형태’로 구입하는 비중은 8.0%(1.1%)로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손질한 형태’로 구입하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반조리나 포장 형태로 구입하는 비중은 해마다 증가했다. 포장 구입과 반조리 구입 비중은 각각 29.0%, 3.5%로 지난해 보다 4.5%p, 1.6%p 늘어났다.

반면 집에서 손질하는 비중은 해마다 감소 추세를 보였는데 지난해 7.8%에서 올해 6.9%로 0.9%p 감소했다. 가구주 연령이 높을수록, 가구주 교육 수준이 낮을수록 ‘집에서 손질’하는 비중이 대체로 증가했다. 

수산물을 구입할 때 가장 먼저 확인하는 정보는 ‘신선도(37.6%)’이며 그 다음으로는 ‘원산지(16.5%)’, ‘외관(14.0%)’ 순으로 나타났다.

가구주의 교육 수준 및 가구 소득이 낮을수록 ‘가격’을 확인하는 비중은 증가했다. 1인 가구는 ‘가격(15.7%)’을 우선 확인하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편,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는 만 18세 이상에서 만 75세 미만인 식품 주 구입자(주부)와 만 13세 이상에서 만 75세 미만인 가구원(성인,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