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식품

CJ제일제당, ‘밥 하지 않는 집’ 콘셉트 햇반 브랜드 위크 운행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제일제당이 오는 8월 9일까지 ‘밥하지 않는 집’ 콘셉트로 햇반 브랜드 위크(Brand Week)를 운영한다.


최근 CJ제일제당 햇반이 새롭게 선보인 광고의 핵심 메시지인 ‘햇반의 일상식화’ 식문화 트렌드를 매장에서도 소비자가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이다.

 

햇반 브랜드 위크는 CJ제일제당의 HMR 플래그십 스토어인 CJ더마켓 여의도점과 쌍림점 두 곳에서 ‘이제는 밥 하지 말고 햇반하라’는 슬로건 하에 진행된다. 소비자가 공간 곳곳을 통해 새로운 식문화를 보고 느끼고, 갓 데운 햇반 메뉴를 먹어보고, 이벤트를 통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다방면에 세심하게 준비했다.


한 달간 매장은 ‘밥 하지 않는 집’ 콘셉트로 꾸며져 운영되는데, 햇반으로 채워진 주방과 식탁 등을 통해 가까운 미래 우리 일상이 될 ‘햇반 라이프’를 보다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곳곳에는 햇반 모델인 박보검 사인물도 설치해 친근함을 높였고, CJ더마켓 내 식사코너인 올리브델리에서는 차돌된장찌개반상, 간장새우덮밥 등 햇반을 활용한 다양한 메뉴를 판매한다.   


고영주 CJ제일제당 브랜드전략담당 부장은 “가까운 미래에 흔히 볼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지는 햇반의 일상식의 모습을 보다 직접적으로 소비자에게 보여주고자 CJ더마켓에서의 햇반 브랜드위크를 기획했다”며, “기간 중 매장에 방문해 소소한 즐거움과 함께 햇반이 주도하고 있는 우리 식문화에 대해 함께 느끼고 공감하는 기회를 갖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