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30 (토)

식품

NH농협무역, 양파 수출로 공급과잉 해소 돌파구 마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NH농협(회장 김병원) 무역은 4일 대만 타이페이에서 RT-마켓과 국산 양파 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현지인을 대상으로 판촉행사를 실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내 양파 생산량 증가에 따른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생산농가를 돕기 위해 해외 판로를 개척할 목적으로 마련되었으며, 양파 주산지인 경남 함양군과 함양농협이 함께 했다.

대만은 양파 연간 수요량의 절반이 넘는 약 7만 톤을 수입하고 있는 한국산 중·만생종 양파의 주요 수출시장이다. 현지 관계자는“미국산 양파가 대량 수입되기 전인 6~7월이 한국산 양파 수입의 최적기”라면서,“올해 대만 내 양파 작황이 좋지 않아 한국산 양파 수입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NH농협무역은 지난 5월 대만으로 양파를 첫 수출한 이후 지금까지 약3천톤을 수출했으며, 향후 8월말까지 5천톤 이상을 수출하여 이를 통한 시장격리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미국, 캐나다 등 북미지역과 홍콩, 베트남 등 동남아에도 수출을 확대할 예정이다.

NH농협무역 김진국 대표이사는“양파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하락을 막을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대책은 수출을 통한 시장격리라고 생각한다”면서,“양파 수급안정과 생산농가 소득 안정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발의 균형 잘 잡혀야 전신이 건강하다
많은 사람들이 통증으로 고생을 한다. 통증이 오는 원인은 무엇일까? 통증이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원인이 있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가장 이해하기 쉬운 것은 외상으로 인하여 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이나 외부의 특정물질에 의하여 타박을 당하는 경우에 통증이 온다. 가벼운 경우는 별 표시가 나타나지 않지만 심한경우는 퍼렇게 멍이 들거나 뼈의 골절이 나타나거나 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에 통증을 동반하게 된다. 또 내부의 오장육부의 병이 생기는 경우에도 통증이 오게 된다. 심장, 위장, 소장, 대장, 폐, 신장 등의 오장육부에 병이 생기면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원인이 있는 경우에는 통증의 원인을 이해하기가 쉽다. 그런데 이러한 원인이 아니어도 통증이 오는 경우가 있다. 자세가 나빠서 나타나는 통증이다. 가벼운 경우에는 몸의 균형이 깨짐으로서 근육의 긴장이 달라지고 한쪽에 힘이 많이 가게 되면 한쪽은 수축되어 통증이 오거나 반대쪽은 당겨져서 통증이 올 수 있다. 우리 몸은 오장육부가 완전히 대칭이 되지는 않지만 양쪽의 균형이 맞아야 건강하고 통증도 없다. 몸의 균형이 깨지면서 좌우의 대칭이 되지 않는다면 팔, 다리, 허리, 목의 통증이 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