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5 (금)

식품

[그래픽 뉴스] 성인 10명 중 8명 "식품 피해 처리 불만족"

[푸드투데이 = 홍성욱 기자] 국내 성인 10명 중 8명은 식품 관련 피해 처리에 만족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대응 방법으로는 '구입처에 불만 제기'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그냥 지나친다'는 응답도 상당했다.


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에 따르면 식품 피해 대응 방법에 대해 조사한 결과, '구입처에 불만 제기(40.8%)'한다고 응답한 비중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그냥 지나쳤음(34.1%)’, ‘생산자(업체)에 불만 제기(29.7%)’, ‘소비자단체 상담센터에 의뢰(8.7%)’의 순서이다. 

생산자 보다는 구입처에 불만을 제기한다는 응답 비중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그 격차는 점차 축소되는 추세를 보였다. 

구입처에 불만을 제기한다는 응답 비중은 2017년 52.6%에서 2018년 40.8%로 떨어진 반면 같은 기간 생산자에 불만을 제기한다는 응답 비중은 22.9%에서 29.7%로 증가했다.

'소비자단체 상담센터에 의뢰', '공공 기관에 제보 및 신고', '인터넷에 사례 공유, 언론 제보'하는 경우는 그 사례가 적었으나 전년 대비 각각 1.1%, 1.5%, 1.7% 상승했다.


식품 관련 피해 처리에 대한 만족도는 성인 10명 중 8명은 만족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성인 가구원의 24.7%가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성인의 절반 이상(62.6%)은 ‘보통’이라고 응답했으며 12.7%는 ‘불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 관련 피해 처리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5점 척도평균 기준 3.11점으로 보통 수준이다.

한편, '2018 식품소비행태조사'는 만 18세 이상에서 만 75세 미만인 식품 주 구입자(주부)와 만 13세 이상에서 만 75세 미만인 가구원(성인,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