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정책.행정

식약처 지정 시험·검사기관 ‘숙련도 평가’ 실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시험·검사기관의 검사능력 향상과 신뢰성 확보를 위해 ‘2019년 시험·검사 숙련도 평가'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숙련도 평가란 각 시험·검사기관에 평가용 시료를 주고 시험·검사 결과 값을 제출 받아 참값과 비교해 그 결과의 정확성 확인하는 것을 말한다.
 
숙련도 평가는 1차, 2차로 나눠 매년 2회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는 국내·외 시험·검사기관 123곳을 대상으로 보존료, 중금속, 잔류농약, 미생물 등 16개 항목을 평가한다.
  
평가 결과는 양호, 주의, 미흡의 세 등급으로 나누어 판정하는데 주의나 미흡에 해당되는 검사기관은 원인분석 및 조치결과를 식약처에 보고해야하며 특히 미흡기관은 재평가를 받게 된다.
 
이번에 실시하는 1차 숙련도 평가는 식품, 축산물, 의약품 시험·검사기관을 대상으로 보존료, 중금속, 잔류농약, 영양성분, 산화방지제 등 8개 항목에 대해 실시하며 9월에 실시하는 2차 숙련도 평가는 미생물, 잔류동물용의약품, 화장품의 중금속 등 8개 항목에 대한 분석 능력을 평가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내·외 식품·의약품 분야 시험·검사기관의 검사능력을 더욱 향상시키고 분석결과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숙련도 평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