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금)

정책.행정

서울식약청, 국제공인시험기관 추가 인정 획득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서울지방청은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국제공인시험기관(ISO/IEC 17025)으로 추가 인정받았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인정기구(KOLAS: 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는 국가기술표준원 소속으로, 시험·교정·검사 기관의 적합성 인정업무 수행한다.
  
서울식약청은 2017년 동물용의약품인 니트로푸란계 대사물질 시험 분야에 대해 국제 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이번에 추가로 인정을 획득한 분야는 동물용의약품인 클로람페니콜(chloramphenicol*) 시험으로 앞으로 서울식약청이 실시한  시험의 결과는 국제시험기관인정협력체(ILAC**) 상호인정협정에 따라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된다.

서울식약청은 "이번 ISO 추가 인정으로 정부혁신 ‘신뢰받는 정부’에 힘을 싣는 성과로 평가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시험분석 분야의 국제적 공신력을 유지·향상을 위해 국제공인시험기관(ISO/IEC 17025) 인정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음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갑작스런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19)의 증가로 인하여 전국적으로 공포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모 종교집단의 확진자의 증가와 전국으로의 감염은 대한민국전체를 불안의 도가니에 몰아넣었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확실한 방법이 없는 것이 더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는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나가는 수밖에 없다. 현재 백신이 언제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똑같은 상황이 반복이 될 것이다. 계속되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코로나19난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코로나19(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발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