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7 (수)

포토

[포토]축산단체 "익산시, 가축분뇨자원화 순간 모면 술책으로 농민 농락"


[푸드투데이 = 김성옥기자] 익산시 축산협회 단체들이 27일 전라북도 익산시청 정문 앞에서 '익산시와 익산시의회 농축산업 소외정책 1차 규탄대회'를 열고 "익산시에 가축분뇨자원화 대책을 세우라고 집요하게 요구했으나 시늉만하고 대책은 없고 순간만 모면하는 술책으로 축산농민들을 철저하게 농락했다"며 시위를 하고 있다.


그들은 또 "축사거리제한을 300미터에서 500미터로 조례개정안이 시의회 상임위에서 통과돼 27일 본회의 상정하여 의결한다고 한다"며 "익산시 집행부와 익산시의회와 수차례 축사거리제한 세부규칙을 두고 협상했으나 우리들의 요구는 깡끄리 짓밟아 버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규탄 대회에는 한우협회, 한돈협회, 낙농업협회, 양계협회, 육계협회, 양봉협회, 익산군축협, 황토우영농조합법인 등 여러단체가 참석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