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8 (월)

푸드TV

[푸드TV 현장] 세계 4대 진미? "이베리코 흑돼지 10% 가짜"

소비자시민모임 조사결과 백색돼지로 나타나...과장 광고 심해
국제식품, 동원홈푸드 등 5개 업체 제품..."판매 중단하겠다"


[푸드투데이 = 김성옥 기자] 시중에서 판매하는 '이베리코 흑돼지' 10개 중 1개는 가짜인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시민모임(회장 김자혜)은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음식점 및 유통매장(온라인 쇼핑몰 포함) 41곳에서 ‘이베리코 흑돼지’로 판매하는 50점에 대해 모색 유전자 검사를 통한 흑돼지 여부 판별검사 및 가격, 표시광고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5개(10%)가 ‘이베리코 흑돼지’가 아닌 백색 돼지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스페인산 이베리코 흑돼지는 최근 TV 먹방 프로그램에 소개된 이후 SNS 등을 통해 인기를 끌면서 최근 소비자들 사이에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스페인 청정지역에서 도토리를 먹고 자란 자연 방목 흑돼지’, ‘세계 4대 진미’, 등으로 광고하면서 소비자들에게 프리미엄 최고급 돼지고기로 인식되고 있다.

이베리코 돼지고기는 이베리아반도를 중심으로 산간지역에서 사육돼 온 스페인 재래돼지 품종의 흑돼지이다. 특히 이베리코 흑돼지는 하몽(생햄)의 원료육으로 사용하기 위해 사료(도토리) 및 사육환경(방목) 등에 따라 베요타, 세보데캄보, 세보 등급으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



검사결과에 따르면 백색 돼지로 판별된 5점 중 3점은 인터넷 쇼핑몰에서 수거한 제품으로 쿠팡에서 판매한 이베리코 베요타 목살 구이(제조 및 판매:국제식품)와 리베리코 목살(다모아영농조합법인), 이마트 쇼핑몰에서 판매한 이베리코돈목살(제조원:성림쓰리에이통상, 판매원:동원홈푸드)이다. 해당 상품들은 매장 판매 상품이 아닌 쇼핑몰 판매 상품이다.

이번 결과에 해당 업체들은 대부분 판매중지를 하겠다고 소비자시민모임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일반정육점에서는 경동시장 내 정육점에서 수거한 목살 1점과, 동대문 소재 음식점에서 수거한 1점이 ‘이베리코 흑돼지’가 아닌 백색 돼지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광고에서 이베리코 흑돼지를 ‘스페인 청정지역에서 도토리를 먹고 자란, 자연 방목 흑돼지’라고 하고 있지만 이는 일부의 사실을 전체로 과장해 광고함으로써 소비자를 오인하게 하는 허위·과장광고에 해당하는 것으로 드러나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
  
이베리코 돼지 등급을 관리하고 있는 스페인 이베리코위원회의 등급 기준에 따르면 사육기간 중 대부분의 기간에는 배합사료를 먹여 키우다가 도토리가 떨어지는 시기에 방목해 도토리를 먹게 사육하는 것으로 이베리코 흑돼지 등급 중 도토리를 먹여 방목하는 것은 최고 등급인 베요타와 그 다음 등급인 세보데캄보 뿐이다. 세보 등급은 도토리를 먹이거나 방목하여 키우지 않는다. 따라서 ‘스페인 청정지역에서 도토리를 먹고 자란, 자연 방목 흑돼지’라고 광고하는 것은 사육기간 내내 도토리를 먹여 방목해 사육한 것처럼 소비자에게 사실을 지나치게 부풀려 소비자를 오인하게 하는 과장광고라고 소비자시민모임은 지적했다.

또한 일부 음식점이나 인터넷쇼핑몰에서 이베리코 흑돼지에 대해 ‘베요타(BELLOTA), 세보데캄보(Cebo de Campo), 세보(Cebo) 등급을 표시해 판매하고 있으나 해당 등급은 하몽(생햄)의 원료육을 위한 등급으로 스페인 현지에서도 도축이후 하몽의 원료(앞다리, 뒷다리)에 대해서만 라벨을 표시해 관리하고 있고 생육에서의 등급 표시는 별도로 관리되지 않는다.
  


게다가 음식점과 인터넷쇼핑몰에서 ‘이베리코 베요타’로 판매하고 있는 경우 등급 표시가 없는 ‘이베리코 흑돼지’에 비해 1.3~1.4배 더 비싸게 판매하고 있었다. 

음식점에서 ‘이베리코 베요타’의 경우 100g 당 평균 가격이 10,750원인데 비해 등급 표시가 없는 경우는 100g 당 평균 8,220원으로 베요타 등급으로 표시한 제품이 약 1.3배 더 비싸게 판매되고 있었다. 

인터넷쇼핑몰 역시 ‘이베리코 베요타’는 100g 당 평균 가격이 4060원으로 등급표시가 없는 ‘이베리코 흑돼지’ 100g 당 2940원에 비해 약 1.4배 더 비싸게 판매되고 있었다.  



그러나 실제 스페인 현지에서도 하몽(생햄)이 아닌 일반 생육은 ‘베요타, 세보데캄포, 세보’ 등급에 대한 관리가 별도로 하지 않아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이베리코 흑돼지의 등급에 대해서는 명확한 근거에 따라 표시 판매 하도록 해야 한다. 

또한 수입육 등에 대한 표시 광고에 대해서도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김자혜 회장은 "‘이베리코 흑돼지’ 중 일부가 가짜 ‘이베리코 흑돼지’로 둔갑판매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수입, 유통 단계에서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특히 최근에는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식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으므로 온라인 유통에서의 관리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소비자들은 ‘이베리코 흑돼지’가 다른 수입 돼지고기에 비해 프리미엄 고급 품질로 인식하고 있고 국내산 돼지고기 보다 더 비싸게 판매되고 있는 만큼 ‘이베리코 흑돼지’가 둔갑판매 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면서 "‘이베리코 흑돼지’의 등급에 대한 표시의 경우 명확한 근거를 확인하고 표시 광고할 수 있도록 수입육 및 축산물의 표시 광고에 대한 관련 기준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태그

이베리코 흑돼지  소비자시민모임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몸의 중심과 바른자세, 바른자세 통증 예방
거리에 나가면 많은 사람들이 걸어 다닌다. 모두 두발로 잘 걸어 다닌다고 생각을 한다. 가끔은 몸이 불편하여 걷기가 힘든 경우도 있다. 그러나 거리를 돌아다닐 정도라면 건강한 상태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걷는 모습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거의가 다르다. 머리를 앞으로 많이 빼고 걷는 사람, 한쪽 어깨가 올라간 사람, 목이 뻣뻣하게 굳은 사람, 고개를 한쪽으로 기울이고 걷는 사람, 엉덩이가 흔들리면서 걷는사람, 팔자걸음, 안짱걸음으로 걷는 사람, 한쪽발만 벌리고 걷는 사람, 발끝으로 걷는 사람, 몸이 흔들리면서 걷는 사람 등등 거의 모두가 다르게 걷고 있다. 그러나 크게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그냥 걷는 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러한 걷는 자세는 몸의 건강상태를 알려준다. 바른자세는 건강을 제공하지만 나쁜 자세는 통증과 질병을 일으킨다. 먼저 인간은 걷는데 어떤 특성이 있을까? 인간은 직립생활을 하는 대표적인 동물이다. 인간의 조상은 네발로 생활을 하다가 진화를 하면서 직립을 하게 되었다는 학설이 지배적이다. 네발로 생활을 할 때에는 매우 안정적이고 체중을 네발로 분산시켜서 힘을 적게 받는다. 그러나 직립을 하게 됨으로써 우리 몸의 구조는 변하기 시작하였고 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