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4 (목)

뉴스

민명기 대표의 초콜릿사랑...롯데제과, '판초콜릿' 시장 '판' 키운다

'가나 골드'와 '핑크 크리스탈' 출시로 시장에 활력 불어넣어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새로운 형태의 판초콜릿을 출시하며 2030 젊은층을 공략하고 있다.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는 7년 만에 선보이는 가나 초콜릿의 신제품 ‘가나 골드’를 출시했다.



가나 골드는 주원료인 분유를 최적의 온도로 가열하는 카라멜라이즈 기법을 적용해 부드러운 식감과 밀크 캐러멜 맛을 잘 살린 제품이다. 여기다 캐러멜 분말 원료를 더해 깊고 진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이번에 출시된 가나 골드는 1975년 첫 선을 보인 ‘가나 마일드’, ‘가나 밀크’와 2012년 출시된 ‘가나 블랙’에 이은 네 번째 맛이다. 판 초콜릿 형태로는 7년 만에 나온 신제품이다.


롯데제과는 가나 골드 출시를 계기로 가나 초콜릿의 광고 모델인 가수 아이유의 모습을 제품 패키지에 담은 기획 상품도 출시했다. 아이유 팬미팅에 응모할 수 있는 구매 인증 이벤트도 한 달 간 진행한다.


롯데제과는 이번 ‘가나 골드’ 제품 출시를 통해 국내 초콜릿 시장에서 최장수 브랜드인 ‘가나’의 매출을 500억 이상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핑크빛 루비초콜릿 '핑크 크리스탈' 2종도 선보였다. 핑크 크리스탈은 기존의 핑크색 초콜릿과는 달리 인공 색소나 합성향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진한 핑크색 케이스의 '핑크 크리스탈'은 판(板) 형태의 정통 초콜릿으로 루비초콜릿 특유의 새콤달콤하면서도 쌉싸름한 맛을 준다.


'핑크 크리스탈 바닐라'는 판 초콜릿을 작은 조각으로 나눠 낱개 포장한 제품으로 속에 바닐라맛 크림을 넣어 부드러운 맛을 더했다.


루비초콜릿은 스위스의 초콜릿 생산 업체 배리 칼리보가 10년여의 연구 끝에 개발, 2017년 9월 첫 선을 보였다. 밀크, 다크, 화이트초콜릿에 이어 80년 만에 나온 4세대 초콜릿으로 국내에는 지난해 초 초콜릿 과자 형태로 소개돼 인지도를 쌓고 있다.


사측은 "루비초콜릿을 정통 초콜릿 형태인 판초콜릿으로 새롭게 선보여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간한 ‘2016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초콜릿류’ 보고서에 따르면 판초콜릿을 비롯한 초콜릿의 국내 시장규모는 2015년 출하액 기준 1조1567억 원이다. 

관련태그

롯데제과  민명기 대표  가나 골드  핑크 크리스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잘못된 자세가 유발하는 허리굽음증...원인부터 증상 치료까지
하루 중에 어떤 자세가 많을까? 아마 앉아있는 시간이 압도적으로 많을 것이다. 그런데 앉아 있는 자세가 다 다르고 바른자세로 앉아 있는 경우는 드문 것 같다. 바른자세로 책을 보거나 컴퓨터 작억을 하는 경우는 드물다. 무엇인가 바르지 않은 자세로 앉아 있는 경우가 많다. 다리를 꼬고 앉거나 한쪽으로 삐닥하게 앉거나 고개를 앞으로 쭉 빼고 앉거나 천차만별이다. 그중에 안 좋은 자세는 컴퓨터, 게임, 노트북을 하면서 고개를 빼고 작업을 하는 것이다. 거북목과 같이 허리가 뒤로 나오는 것이다. 바로 허리가 굽는 허리굽음증이다. 그렇다면 허리굽음증은 무엇인가? 말그대로 허리가 굽은 것이다. 그런데 허리가 굽는것도 두가지이다. 하나는 몸의 전방으로 많이 굽어지는 것으로 요추전만증을 말한다. 다른 하나는 허리가 뒤로 굽어서 등굽음증과 같은 방향으로 굽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요추가 앞으로 굽어지는 요추전만증의 증세로 오는 경우가 많고 다음으로는 일자허리로서 요추부의 앞으로 전만되는 것이 줄어들면서 일자로 되는 것이다. 요추굽음증은 요추가 일자허리를 넘어서 요추후만증을 말하는 것이다. 목으로 말한다면 일자목을 넘어서 D형목, 거북목을 말하는 것과 같다. 그래서 요추굽음증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