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수)

푸드TV

[푸드TV] 2019 농업전망...올해 농업생산액 49조 4420억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전망 2019' 보고서 발표
육류‧수입과일 소비 증가, 쌀.곡물.축산물 등 가격하락


[푸드투데이 = 김성옥 기자] 올해 농업생산액이 작년보다는 약 1.5% 감소한 44조4420억원으로 전망된 가운데 농가소득은 4000만 원대에 진입될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이 23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농업전망 2019’ 행사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농업 및 농가 경제동향, 농축산물 수급 전망을 발표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농업생산액이 작년에는 높은 쌀 가격과 도축 마릿수가 줄어든 한우의 가격이 올라가면서 50조원을 넘겼지만 올해는 쌀 가격과 한우 가격이 안정세로 돌아서면서 생산액은 조금 줄어든 49조4420억원 정도가 될 것이라고 예측됐다.

농가소득은 농업소득·농외소득·이전소득 등이 포함된 소득으로 올해 농가소득은 작년보다는 1% 이상 증가한 총 4006만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처음으로 4000만 원대에 진입을 의미하는 것으로, 2005년도에 3000만 원대에 진입한 이후 14~15년 만에 1000만 원이 오르게 되는 셈이다.

연구원은 작년에 비하면 농업소득은 조금 줄겠지만 농외소득이 4% 이상 증가하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농외소득 증가에 힘입어 농가소득은 4000만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농외소득은 겸업소득과 사업외소득 증가로 전년보다 4.4% 증가한 1758만원으로 예상됐다.

농가인구 감소세는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전년보다 1.7% 감소한 234만 명, 농가호수 1.4% 감소한 101만 가구로 전망됐다. 

농림어업취업자수는 증가세 이어져 전년보다 1.5% 증가한 136만 명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농축산물 가격 개념의 농가판매가격지수는 2015년을 100으로 했을 때 지난해 107.9로 나타났다. 올해는 105.4로 2.3% 낮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곡물류(-5.6%), 축산물(-5%), 채소류(-2.4%), 청과류(-0.7%) 등 과실류(1.3%)를 제외한 주요 품목 모두 가격이 하락할 전망이다.



올해 경지면적과 재배면적은 감소세로 이어질 전망이다. 경지면적은 전년보다 0.8% 감소한 159만ha, 재배면적 0.9% 줄어든 162만ha로 예상됐다.

가축 사육 마릿수는 지난해 대비 증가할 전망으로, 전년보다 2.4% 증가한 1억9200만 마리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관련태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전망2019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잘못된 자세가 유발하는 허리굽음증...원인부터 증상 치료까지
하루 중에 어떤 자세가 많을까? 아마 앉아있는 시간이 압도적으로 많을 것이다. 그런데 앉아 있는 자세가 다 다르고 바른자세로 앉아 있는 경우는 드문 것 같다. 바른자세로 책을 보거나 컴퓨터 작억을 하는 경우는 드물다. 무엇인가 바르지 않은 자세로 앉아 있는 경우가 많다. 다리를 꼬고 앉거나 한쪽으로 삐닥하게 앉거나 고개를 앞으로 쭉 빼고 앉거나 천차만별이다. 그중에 안 좋은 자세는 컴퓨터, 게임, 노트북을 하면서 고개를 빼고 작업을 하는 것이다. 거북목과 같이 허리가 뒤로 나오는 것이다. 바로 허리가 굽는 허리굽음증이다. 그렇다면 허리굽음증은 무엇인가? 말그대로 허리가 굽은 것이다. 그런데 허리가 굽는것도 두가지이다. 하나는 몸의 전방으로 많이 굽어지는 것으로 요추전만증을 말한다. 다른 하나는 허리가 뒤로 굽어서 등굽음증과 같은 방향으로 굽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요추가 앞으로 굽어지는 요추전만증의 증세로 오는 경우가 많고 다음으로는 일자허리로서 요추부의 앞으로 전만되는 것이 줄어들면서 일자로 되는 것이다. 요추굽음증은 요추가 일자허리를 넘어서 요추후만증을 말하는 것이다. 목으로 말한다면 일자목을 넘어서 D형목, 거북목을 말하는 것과 같다. 그래서 요추굽음증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