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주류 새 수장 된 김태환 대표는 누구?

이종훈 전 대표 '피츠' 지난해 연매출 목표치 못 채워
해외진출과 제2공장 증설에 힘쓸 듯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주류 이종훈 대표가 해임되면서 주류BG 대표에 김태환 전 해외부문장(전무)가 선임됐다. 업계는 김태환 신임 대표가 실적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롯데그룹은 지난 19일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케미칼, 호텔롯데, 롯데카드 등 식품·화학·서비스·금융 부문 30개 계열사 이사회를 열고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김태환 신임 대표는 1987년 롯데칠성음료에 입사해 롯데아사히 대표를 거쳐 지난해부터 롯데주류 해외부문장을 맡아왔다. 김 대표는 소주 '처음처럼'과 '순하리' 맥주 '클라우드' 등을 동남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지역에 성공적으로 진출시켰다는 평을 받는다.


약 2년간 롯데주류를 이끌었던 이종훈 대표는 퇴진하게 됐다. 


이 대표는 취임 직후인 지난해 6월 맥주 신제품 '피츠 수퍼클리어'를 출시했으나 지난해 연매출 목표치인 700억 원에 못미치는 3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올해 3분기까지 431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


지난 7월에는 새 모델로 레드벨벳 조이와 비투비 육성재를 발탁했지만 반응은 시원치 않은 편이다.




다만 지난해 피츠의 총 판매량은 1억5000만병으로, 기존 제품인 클라우드(1억4000만병)보다 높다. 롯데주류는 해외 진출과 더불어 제2공장 가동 등을 통해 국내 유흥시장 공략을 지속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웰라이프, 당뇨 환자 위한 균형영양식 ‘뉴케어 당플랜’ 리뉴얼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웰라이프가 프리미엄 당뇨 환자용 균형영양식인 ‘뉴케어 당플랜’을 리뉴얼 출시했다. ‘뉴케어 당플랜’은 대상웰라이프의 균형영양식 국내 판매 1위 브랜드 ‘뉴케어’의 대표 품목으로 당뇨 환자는 물론 혈당이 높아 당 함량을 신경 써야 하는 이들을 위한 균형영양식이다. 2015년 출시돼 소비자에게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대상웰라이프는 당뇨 환자를 위한 영양 성분과 맛을 강화하기 위해 제품 리뉴얼을 진행했다. 리뉴얼된 ‘뉴케어 당플랜’은 기존 제품 대비 탄수화물 함량을 줄여 이전 제품과 비교해 탄수화물이 8% 적게 함유됐다. 또한 최근 제작 공정에 신규설비를 도입해 더욱 깔끔하고 부드러워진 맛을 구현했다. 더불어 소비자가 쉽게 제품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가독성을 고려한 제품 디자인을 선보였다. ‘뉴케어 당플랜’은 일반 음식 섭취에 제한이 많은 당뇨 환자를 위해 체계적인 영양 설계를 기반으로 맛있게 만든 것이 특징이다. 당뇨 환자들이 식단 관리에 맞춰 영양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당 함유량이 0%이며 설탕 대신에 알룰로스를 이용해 건강한 단맛을 느낄 수 있다.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8%의 낮은 나트륨 함량과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