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식품

롯데주류 새 수장 된 김태환 대표는 누구?

이종훈 전 대표 '피츠' 지난해 연매출 목표치 못 채워
해외진출과 제2공장 증설에 힘쓸 듯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주류 이종훈 대표가 해임되면서 주류BG 대표에 김태환 전 해외부문장(전무)가 선임됐다. 업계는 김태환 신임 대표가 실적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롯데그룹은 지난 19일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롯데케미칼, 호텔롯데, 롯데카드 등 식품·화학·서비스·금융 부문 30개 계열사 이사회를 열고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김태환 신임 대표는 1987년 롯데칠성음료에 입사해 롯데아사히 대표를 거쳐 지난해부터 롯데주류 해외부문장을 맡아왔다. 김 대표는 소주 '처음처럼'과 '순하리' 맥주 '클라우드' 등을 동남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지역에 성공적으로 진출시켰다는 평을 받는다.


약 2년간 롯데주류를 이끌었던 이종훈 대표는 퇴진하게 됐다. 


이 대표는 취임 직후인 지난해 6월 맥주 신제품 '피츠 수퍼클리어'를 출시했으나 지난해 연매출 목표치인 700억 원에 못미치는 3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올해 3분기까지 431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


지난 7월에는 새 모델로 레드벨벳 조이와 비투비 육성재를 발탁했지만 반응은 시원치 않은 편이다.




다만 지난해 피츠의 총 판매량은 1억5000만병으로, 기존 제품인 클라우드(1억4000만병)보다 높다. 롯데주류는 해외 진출과 더불어 제2공장 가동 등을 통해 국내 유흥시장 공략을 지속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