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정책.행정

[포토]양계농가, "산란일자 표기시 모두 망한다" 한파에도 반대 의지 천명

이홍재 회장, "생존권 위해 철회될 때까지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하겠다" 밝혀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이홍재 대한양계협회장이 14일 청주시 오송읍 식품의약품안전처 앞에서 계란 난각의 산란일지표기를 철회하라는 목적으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현장에서 기자와 만난 이 회장은 산란일자난각표시 철회될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 회장은 "난각 산란일자 표기와 식용란선별포장업 시행으로 양계농가들의 생존권이 사지에 몰렸다"면서 "살충제계란 사태와 난각 산란일자 표기는 전혀 연관 없는 상황인데도 소비자의 알권리만 강조한 채 이로 인해 발생되는 문제는 관심 밖"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앙계농가의 생존권 수호를 위해 식약처 앞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가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식약처에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기고] 달걀 구매 시 생산정보를 꼼꼼히 살펴보자
달걀은 일상적인 식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식품이다. 요리도 간편하며 맛도 좋아 늘 식탁 한곳을 차지하는 달걀은 영양학적으로도 ’완전식품‘으로 불릴 만큼 건강에 유익하다. 달걀은 풍부한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으며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을 주는 레시틴, 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루테인, 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 D, 피부와 모발 건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 B 복합체 등이 있어 건강에 매우 유익한 식품이다.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익스프레스 및 공영방송 BBC에서는 슈퍼푸드 TOP 10에 달걀을 선정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 훌륭한 완전식품이 ’살충제 파동‘으로 소비가 급감하고 있어 안타깝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달걀 소비 실태 변화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8월 살충제 달걀 발생 전후로 소비량이 46%나 급감했다고 한다.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전수검사와 부적합 달걀 유통 차단 및 회수·폐기 조치 등 즉각적인 대처로 일단락되었지만 아직도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한 상태이다. 이에 정부는 식품안전에 대해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식품안전개선 종합대책을 수립(‘17.12)하였다. 주요 내용으로는 밀집·감금사육 등 열악한 산란계 사육환경을 동물복지형으로 전환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