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9 (일)

식품

국제아웃도어바비큐스포츠연맹 설립...바비큐를 통한 민간교류 활성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한아웃도어바비큐협회(회장 차영기)와 일본바비큐협회(회장 시모조 타미오)는 8일 서울의 명동의 한 연회장에서 만나 국제아웃도어바비큐스포츠연맹 설립을 위한 창립총회를 갖고 아웃도어 스포츠와 스포츠 바비큐를 통해 아시아를 중심으로 하는 국제대회 및 민간차원의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약속하고 연맹설립에 동의했다.


호모에렉투스(아프리카, 아시아 인류)에 의해 처음 실시된 인간 최초의 화식인 바비큐는 베링해를 건너 아메리카 대륙으로 이주해 정착한 원주민들 중 타이노 인디언을 통해 유럽의 정복자들에게 전수되고 원주민 언어인 ‘Barbacoa’라는 이름으로 유럽에 전해졌으며 이것이 다시 아메리카 대륙으로 건너 간 유럽인들에 의해 미국 전역으로 퍼져 나가는 과정에서 ‘Competition’화 되면서 야구, 재즈와 함께 가장 미국스러운 문화로 자리를 잡았다.

이렇게 시작된 미국 바비큐 역사는 1959년 하와이에서 처음 경기가 열렸고 현재는 500여개가 넘는 각종 경기대회가 아주 작은 도시에서까지 열릴 정도로 거대하게 대중화돼 있다.

Pit Master또는 Barbecue Master라고 불리는 바비큐 선수들은 연간 1000팀이 넘게 배출되고 있으며 대회 참가할수록 경력이 쌓이고 상위 입상할 경우 셀럽 수준 이상의 생활을 즐기고 있다, 

마스터들은 로컬에 바비큐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수익을 올리고 있지만 투어경기를 뛰기도 하는데 마스터들의 바비큐 맛을 보기 위해 경기장을 찾는 전 미국의 열광적인 바비큐 매니아들로 인해 경기장에서 판매한 바비큐나 개인 브랜드화 된 바비큐 럽, 소스, 모자, 티셔츠 등의 수익 또한 상상을 초월할 정도다.

이렇게 문화가 산업이 되고 종사자가 생기면서 평론가들은 지금도 미국에서 가장 뜨겁고 빠르게 성장할 분야로 바비큐를 꼽고 있으며 그 성장세는 멈출 줄 모르고 고속으로 증가하고 있다.  

차영기 회장은 "각자의 나라에서 바비큐 문화를 확산해오면서 교류를 지속해 왔고 그 과정에서 느낀 성장 잠재력이 이번 국제아웃도어바비큐스포츠연맹을 설립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배너
[기고] 달걀 구매 시 생산정보를 꼼꼼히 살펴보자
달걀은 일상적인 식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식품이다. 요리도 간편하며 맛도 좋아 늘 식탁 한곳을 차지하는 달걀은 영양학적으로도 ’완전식품‘으로 불릴 만큼 건강에 유익하다. 달걀은 풍부한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으며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을 주는 레시틴, 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루테인, 뼈 건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 D, 피부와 모발 건강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 B 복합체 등이 있어 건강에 매우 유익한 식품이다.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익스프레스 및 공영방송 BBC에서는 슈퍼푸드 TOP 10에 달걀을 선정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 훌륭한 완전식품이 ’살충제 파동‘으로 소비가 급감하고 있어 안타깝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달걀 소비 실태 변화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8월 살충제 달걀 발생 전후로 소비량이 46%나 급감했다고 한다.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전수검사와 부적합 달걀 유통 차단 및 회수·폐기 조치 등 즉각적인 대처로 일단락되었지만 아직도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여전한 상태이다. 이에 정부는 식품안전에 대해 보다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식품안전개선 종합대책을 수립(‘17.12)하였다. 주요 내용으로는 밀집·감금사육 등 열악한 산란계 사육환경을 동물복지형으로 전환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