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5 (수)

국제

[글로벌 트렌드] 6조원 중국 주스시장 '과일채소주스' 블루칩 등극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중국 소비자들이 건강을 주목하면서 과일채소 원료를 혼합한 음료의 인기가 뜨겁다.


5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에 따르면 중국의 음료 대기업 통이(統一)와 글로벌 기업 코카콜라는 최근 100% 과일과 채소 원물만을 사용, 혼합해 만든 프리미엄 과일채소 혼합주스를 중국 시장에 출시했다. 편의점에서는 웨이취안(味全) 그룹의 중저가 과일채소 혼합주스가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최근 중국의 여성 소비자들은 다이어트를 위해 과일과 채소즙을 우선적으로 선택하고 있다. 

실제 글로벌 시장 조사 기관 닐슨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의 과일채소 혼합주스 소비자 중 여성이 점유하는 점유율은 77%로 대부분의 소비자 연령이 왕성한 사회활동을 하며 건강에 신경을 쓰는 30~40대 직장인으로 이뤄져 있다.

특히 최근 미용과 다이어트에 주목하는 연령층이 10대 학생으로까지 낮아지면서 현재 과일채소 혼합주스의  소비 연령은 점차 낮아지고 있는 추세다.

닐슨 데이터에 따르면 2017년 중국 주스음료 전체 시장 규모는 약 299억 5000만위안(한화 약 5조 915억원)으로 성장했으나 최근 연평균 성장률이 1.5%에 불과해 그 성장은 정체돼 있다. 이 중 과일즙과 채소즙을 혼합해 만든 과일채소주스는 전체 주스 시장에서 점유율이 5%에 불과하나 2017년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9% 증가하며 중국 주스시장의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

aT 베이징지사 관계자는 "현재 중국 시장에서는 맛과 영양이 균형 잡힌 건강한 식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300억 위안(한화 약 6조원)에 달하는 거대한 중국 주스시장에서 과일채소주스의 점유율은 빠르게 증가할 전망"이라며 "한국의 식품업계가 빠르게 증가하는 중국의 과일채소주스 수요를 충족시키는 제품을 출시한다면 한국 음료의 중국 시장 점유율 확대를 가속화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목디스크와 체형교정
현대인들에게 많이 생기는 병이 있다. 바로 목디스크다. 목디스크는 경추사이의 디스크가 불거져 나와서 누르는 것이다. 머리에 무거운 것을 이는 경우에 압력을 이기지 못하고 경추사이의 디스크가 불거져 나오면서 신경을 눌러서 목, 어깨, 팔, 손 등에 통증이 오는 것이다. 그런데 현대인들이 머리에 무거운 것을 얹고 다니는 것도 없는데 목디스크가 오는 것이다. 또한 목디스크라는 진단이 나오면 다른 방법은 생각하지 않고 바로 수술과 시술을 받는 경우가 많다. 불거져 나온 디스크를 잘라 내는 것이다. 아니면 목부위에 나사를 박아서 디스크간격을 고정하는 것이다. 그런데 목디스크를 나온 것을 없애는 수술, 시술만이 방법인가? 한번 생각해 볼 문제이다. 목디스크가 불거져 나온 것만을 보면 해결방법이 없다. 왜 불거져 나왔는가를 생각해 보아야 한다. 무엇인가 균형이 깨진 것이다. 원래 처음에는 목디스크가 나오지 않았는데 잘못된 생활로 인하여 균형이 깨지면서 목디스크가 온 것이다. 그 원인을 찾아서 없애는 것이 근본치료가 되는 것이다. 목디스크는 무엇일까? 목디스크는 목에 충격이나 힘이 가해져 경추사이의 디스크가 불거져 나와 목과 팔로 내려가는 신경을 눌러서 나타나는 증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