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4 (목)

유통

홈플러스 “제철 맞은 뉴질랜드산 아보카도 맛보세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홈플러스(사장 임일순)는 10일까지 뉴질랜드산 점보아보카도를 개당 3490원에 판매한다고 4일 밝혔다.


회사 측은 최근 아보카도가 다양한 효능과 요리법, 독특한 식감 등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어 뉴질랜드산 아보카도 물량을 기존 8~9월 대비 2배로 확대해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산은 미국산, 멕시코에 비해 운송기간이 짧아 보다 신선한 것이 특징이다.

‘숲속의 버터’로 불리는 아보카도는 비타민과 칼륨 함량이 높고, 피부 미용과 체중 감량에도 효과적인 슈퍼푸드로 알려져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특히 최근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참치 뱃살 맛을 느낄 수 있는 아보카도 회가 소개되는 등 아보카도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도 증가하면서 수요를 견인하고 있는 추세다.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자료에 따르면 아보카도 수입량은 2013년 722톤에서 2018년 10월 현재 8652톤으로 5년 새 10배 이상 늘었다. 실제 홈플러스에서도 3월부터 8월까지 최근 6개월간의 아보카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0% 이상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홈플러스 과일팀 장용희 바이어는 “고객들이 보다 손쉽게 아보카도를 즐길 수 있도록 전용 슬라이서를 증정하거나, 함께 즐기기 좋은 간장, 와사비 마요네즈, 김 등을 곁들여 판매하는 체험형 행사를 지속 전개해 왔다”며 “앞으로도 주요 산지와의 계약 구매를 통해 고객이 연중 다양한 아보카도를 저렴하게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 건강칼럼> 갱년기의 한방치료법...사상체질적으로 조절하기
이번 여름은 열대야로 고생을 많이 한 한해였다. 이제 선선한 바람이 불면서 날씨가 시원해졌지만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더워하고 있다. 왜 그럴까? 아직도 몸 안에는 열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온 몸이 더위에 열을 받았다가 날씨가 서늘해지면서 피부의 온도는 떨어지지만 내부의 열은 아직 없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에 더 열 받는 사람들이 있다. 지난 무더운 여름에는 갑자기 열이 오르고 얼굴이 붉어지고 머리 아프고 잠이 안 오고 불안하고 답답해서 안절부절 못하는 중년 여성과 남성들이 많았다. 갱년기 증세 때문이다. 여성들은 40대 후반이 되면서 생리가 없어지면서 정신적 육체적인 변화가 생기기 때문이다. 갱년기란 무엇인가? 갱년기는 장년기에서 노년기로 넘어가는 중간과정으로 난소의 기능이 떨어지며 여성호르몬이 적어지고 생리가 멈추는 시기다. 40대 중후반에 주로 많이 생긴다. 한의학에서는 7x2=14세에 신장의 정력이 왕성해져 생리를 시작하고 7x7=49세에 신장이 기능이 약해져 생리가 멈춘다고 했다. 갱년기에는 어떤 증세가 나타날까? 가장 대표적인 증세는 갑자기 화와 열이 오르면서 얼굴이 붉어지고, 가슴이 답답하고, 심장이 두근거리고, 얼굴과 머리에 땀이 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