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2 (화)

포토

[포토]청와대 앞 농업적폐 농정대개혁 농성...황주홍 농해수위원장 방문


[푸드투데이 = 김성옥기자]  20일째 청와대 앞에서 단식 하는 농민단체들. 국민의 먹거리 위기, 농업 적폐 청산과 대개혁을 염원하는 시민농성단, 국민과 함께하는 농민의길, 국민행복농정연대, 농업적폐청산과 농정대개혁 국민행동, 친환경무상급식풀뿌리국민연대, GMO 반대 전국행동단체 등 농민단체 단식농성 현장에 황주홍 농림축산수산해양수산위원장,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방문해 농민단체 의견을 듣고 있다.





농민단체들은 현재 통과되지 않고 있는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법안의 조속히 통과와 농정대개혁에 초당적인 협조와 동참을 촉구하고자 농성을 하고 있다  





배너
<김수범 건강칼럼> 갱년기의 한방치료법...사상체질적으로 조절하기
이번 여름은 열대야로 고생을 많이 한 한해였다. 이제 선선한 바람이 불면서 날씨가 시원해졌지만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더워하고 있다. 왜 그럴까? 아직도 몸 안에는 열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온 몸이 더위에 열을 받았다가 날씨가 서늘해지면서 피부의 온도는 떨어지지만 내부의 열은 아직 없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에 더 열 받는 사람들이 있다. 지난 무더운 여름에는 갑자기 열이 오르고 얼굴이 붉어지고 머리 아프고 잠이 안 오고 불안하고 답답해서 안절부절 못하는 중년 여성과 남성들이 많았다. 갱년기 증세 때문이다. 여성들은 40대 후반이 되면서 생리가 없어지면서 정신적 육체적인 변화가 생기기 때문이다. 갱년기란 무엇인가? 갱년기는 장년기에서 노년기로 넘어가는 중간과정으로 난소의 기능이 떨어지며 여성호르몬이 적어지고 생리가 멈추는 시기다. 40대 중후반에 주로 많이 생긴다. 한의학에서는 7x2=14세에 신장의 정력이 왕성해져 생리를 시작하고 7x7=49세에 신장이 기능이 약해져 생리가 멈춘다고 했다. 갱년기에는 어떤 증세가 나타날까? 가장 대표적인 증세는 갑자기 화와 열이 오르면서 얼굴이 붉어지고, 가슴이 답답하고, 심장이 두근거리고, 얼굴과 머리에 땀이 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