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3 (일)

식품

[9월 맛.멋.펀] 가을 제철 맞은 '낙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예로부터 보양식으로 사랑받고 있는 낙지는 가을이 제철이다. 죽은 소도 벌떡 일어나게 한다는 낙지는 고단백 저칼로리 다이어트 건강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무더위에 지친 못을 가을 제철 식품 낙지로 재충전 할 것을 조언하며 영양이 풍부한 낙지를 소개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낙지의 맛은 계절과도 관계가 깊다. 늦은 봄에서 초여름에는 세발낙지가 맛이 좋고 성숙한 낙지는 가을철에 맛이 좋다.



◇ 낙지 어디에 좋을까?

낙지는 단백질이 풍부하며 필수 아미노산 함량이 높아 피로 해소 및 원기 회복에 효과가 좋다. 흡판이 달린 낙지발에서 만들어지는 타우린은 신진대사를 왕성하게 하며 히스티딘은 폐 기관 근육을 강화하고 면역력을 증강시키는 효과가 있다.

인, 철분, 칼슘 등 각종 무기질이 풍부해 허약한 체질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

◇ 낙지 섭취 시 주의점은?

완전히 익히지 않을 경우, 아니사키스(Anisakis) 충에 감열될 수 있다. 아니사키스 충제는 열에 약하므로 가열에 의한 완전 조리 시 또는 -20℃ 이하에서 24시간 냉동처리 시, 안전하게 먹을 수 있다.

산 낙지를 먹는 경우 강한 흡착력으로 기도가 막힐 수 있으므로 통째로 먹지 말고 잘게 썰어 참기름과 함께 먹는 것이 안전하다.

◇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낙지 요리는?

양향자 세계음식문화연구원장은 "기운을 보충해야 할 때 우리가 찾는 식재료 중 하나가 낙지"라며 "낙지는 주로 탕이나 끓는 물에 많이 데쳐 먹는데 말 그대로 끓는 물에 살짝 데쳐야 낙지 특유의 쫄깃한 식감을 즐길 수 있다. 낙지를 생으로도 많이 먹지만 시원한 국물에 샤브샤브로 즐기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양 원장이 소개하는 '연포탕'

<재료>

낙지 3~4마리, 무 4cm 1토막, 청양고추 1개, 홍고추 1개, 대파1/2개, 다진마늘 1T, 굵은 소금 1T, 밀가루 2T

조개육수:모시조개 200g, 대파 1/2개, 청주 1T, 물 1.5L(8컵정도)

<만드는 방법>

1.낙지 머리를 뒤집어 먹통을 떼어내고, 밀가루를 넣어 바락바락 주물러  씻어낸다.

2.물기 뺀 낙지를 6cm 길이로 잘라놓는다.

3.무를 납작하게 썰고 대파, 청양고추, 홍고추는 어슷하게 썬다.

4.모시조개를 소금물에 해감한 후, 물을 붓고 대파 흰부분과 청주를 넣고 끓여 육수를 만든다.(조개 입이 벌어지고 육수가 우러나오면 조개를 따로 건져내고, 육수를 따로 둔다.)

5.조개육수에 무를 넣고 팔팔 끓인다.

6.무가 투명하게 익기 시작하면 낙지와 모시조개,청양고추,홍고추를 넣고 끓인다.

7.재빨리 대파와 다진마늘을 넣은 후, 굵은 소금으로 간을 맞춰 완성한다.


배너
<김진수 칼럼> 한가위에 남과 북에 평화를!
추석명절을 며칠 앞두고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가운데 남과 북의 양 정상이 만나 포옹을 하는가 하면 백두산 천지에 올라가 우리가 한반도의 주인이자 같은 민족임을 만천하에 손을 번쩍 들어 선언하는 일이 벌어졌다. 우리가 어디 상상이나 할 수 있었던 일이었던가? 6.25 동족상잔이 있은 후 남과 북은 늘 전쟁의 공포 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그동안 불안의 세월을 보내왔는데 이제 전쟁을 종식하는 목소리를 남북당국자 스스로가 천명할 수 있었다니 감격하지 않을 수가 없다. 올 추석에는 이러한 남북의 평화통일을 앞당기는 기쁜 소식을 접하게 되어 재외동포를 비롯한 남북 8천만 겨레가 추석 차례를 모시는 조상의 위패 앞에서 한반도의 평화가 도래하고 있다는 보고를 할 수 있게 되어 얼마나 다행스럽고 기쁜 일인지 모른다. 그러나 그동안 남북협상을 통해 평화를 약속했던 북한이 평화를 갈망하는 남녘 동포들의 염원을 송두리째 빼앗은 일들을 수차례 서슴없이 저질러왔던 지난날을 생각하면 이번에도 또 거짓말이 아닌지 염려가 앞선다. 북한이 명심해야 할 점은 그동안 유엔 등의 국제사회 협약을 무시하고 핵무기를 개발하고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과거의 잘못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이제와 비핵화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