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 (금)

식품

하이트진로, 프랑스 대표 밀맥주 ‘1664블랑’ 브랜드 전용공간 오픈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수입하는 프랑스 대표 밀맥주 ‘크로넨버그 1664블랑’이 서울 강남구에 브랜드 전용공간을 열었다. 하이트진로는 그 동안 1664블랑을 사랑해준 국내 맥주 애호가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고자  ‘1664블랑 브랜드 전용공간’을 마련했다.


1664블랑 브랜드 전용공간은 ‘프랑스 향을 맛보세요(Taste the french way of life)’라는 주제로, 프랑스 파리의 비스트로(Bistro) 분위기로 꾸며 아름다운 파리의 밤을 재현했다. 또, 1664블랑 생맥주를 비롯해 밀맥주와 어울리는 메뉴들을 다채롭게 준비하고, 파리의 상징인 에펠탑을 배경으로 포토존을 꾸며 다양한 기념사진을 남길 수 있다.


1664블랑 브랜드 전용공간은 서울 강남역에 위치한 바이트(BITE) 펍(강남대로 442)에 위치했으며 10월 6일까지 매일 오후 5시부터 오전 2시까지 운영된다.


하이트진로 유태영 상무는 “크로넨버그사에 따르면, 2017년 1664블랑의 한국 판매량이 세계 1위에 오르며 본고장 프랑스를 제쳤다”며 “앞으로도 1664블랑의 차별화된 마케팅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1664블랑은 밀맥주 특유의 청량감과 풍부한 과일향으로 달콤하게 마무리되는 맛이 특징이다. 또한 코발트블루 계열의 패키지가 청량한 맛과 어우러져 오감을 만족시킨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배너
[문정림 칼럼] ‘단짠’이 대세인 시대, 어린이 과다 당 섭취 대책은?
‘단짠이 대세’인 것처럼 인식되는 시대에 어린이들의 식생활은 어떤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 어린이들의 식생활은 가정과 학교 등의 급식의 내용에 따라 기본적으로 달라지기 때문에 식단 속에 영양소, 열량과 나트륨 등의 함량의 조절은 어른들의 식생활과 함께 달라질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하루 세끼의 식생활 이외에 어린이들이 선호하는 음료 등은 급식 이외에도 스스로 선택하거나 선호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음료의 당 성분 등에 대한 또 다른 차원의 관심이 필요하다 식약처가 2013년 발표했던 우리 국민의 당류 섭취량 분석결과 역시 어린이·청소년을 비롯한 30세 미만의 경우 주로 음료류를 통해 당류를 섭취하고 있으며, 음료류 등 가공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은 유아·청소년의 경우 이미 세계보건기구의 권고 기준을 넘어선 상태라는 결과를 보인 바 있다. 최근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판매되는 어린이음료 14개 제품의 안전성, 품질 등에 대한 시험 및 평가 실시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이 결과에 의하면 조사대상 제품의 당류 함량은 5g~24g으로 최대 4.8배의 차이를 보였고, 100ml당 당류 함량은 4.1g~13.1g이었다. 이어 최대 당류 함량이 24g인 제품을 1병 마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