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2 (목)

식품

오리온, 한·중 꼬북칩 광고 모델로 ‘헨리’ 발탁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오리온은 ‘꼬북칩’의 한·중 광고 모델로 가수 ‘헨리’를 선정했다. 헨리는 ‘음악천재’라는 별명으로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모두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광고는과자를 씹거나 봉지를 손으로 쳤을 때 나는 소리 등 꼬북칩에서 나는 다양한 소리를 활용해 리듬을 만들고, 그 위에 경쾌한 멜로디를 입혀 음악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준다. 꼬북칩 특유의 재미있는 모양, 바삭한 식감, 취식시 경쾌한 소리, 빠져드는 맛 등 ‘네 가지 즐거움'을 음악으로 표현한다는 콘셉트라고.
 
특히 헨리는 광고 콘셉트를 보고 기획 단계부터 본인의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제안하면서 피아노, 콘트라베이스, 비트박스 등 악기연주에도 직접 참여했다고. 이번 꼬북칩 광고는 중국에서 TV채널을 통해 방영할 예정이며, 국내에서는 오리온 공식 유튜브 및 페이스북, 블로그 등 SNS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꼬북칩은 지난해 3월 출시 이후 한국에서만누적판매량 5100만봉을 돌파했다. 전 국민이 한 봉씩 사먹은 셈으로, 국내 최초 4겹 스낵의 독특하고 풍부한 식감이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 잡으며 단숨에 국내 최고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5월에는 중국법인의 랑팡 공장(베이징 인근)과 상하이 공장에서 꼬북칩 생산을 시작,현지명 ‘랑리거랑(浪里个浪)’으로 출시했다. 랑리거랑은 '룰루랄라'와 같이 기분이 좋을때나신이 날 때 쓰는 표현으로, 직역하면 ‘물결 속의 물결’이란 뜻을 갖고 있다. 물결치는 듯한 4겹의 모양과 과자를 먹었을때 나는 재미있는 소리, 흥이 절로 나는 식감 등을 랑리거랑이라는 제품명으로 위트 있게 표현했다. 출시 3개월 만에 누적판매량 2000만봉을 돌파하며 글로벌 스낵 제품들과 당당히 경쟁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동일한 모델과 콘셉트로 제작한 광고를 한국과 중국에동시 방영하는 것은 오리온 최초의 사례”라며 “한국과 중국뿐만 아니라 전세계 소비자들의 입맛까지 사로잡는 글로벌 꼬북칩 신화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양향자의 집밥 레시피] 열 낮추는 여름채소 ‘가지’ 2 - 가지 카레라이스
1인 가구, 맞벌이 가구 증가와 소비트렌드 변화로 외식과 가정간편식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는 추세다. 그러나 편리함 뒤에 따뜻한 '집밥'에 대한 그리움이 여전히 존재하면서 집에서 간단하게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에 대한 관심도 함께 늘었다. 이에 푸드투데이에서는 양향자 요리연구가로부터 레시피를 받아 소개한다. <편집자주> 열 낮춰주는 여름채소 ‘가지’ 대표적인 다수분 음식인 가지는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에게도 좋다. 100g당 16kcal의 저칼로리 식품이며 식이섬유소를 많이 함유하고 있어 포만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가지를 말려 물로 끓여 마시면 수분도 보충하고 다이어트에도 효과를 볼 수 있다. 가지는 젊음을 되찾고 싶은 사람에게도 제격이다. 가지에 들어있는 안토시아닌 성분은 눈의 피로를 덜어주고, 시력보호에 도움이 준다. 안토시아닌은 강력한 항산화 물질로 세포를 보호하여 피부의 노화를 억제하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또한 혈전 형성을 억제하여 심장질환과 뇌줄중 위험을 감소시킨다. 다양한 효능을 가지고 있는 가지. 어떻게 먹는 것이 좋을까? 가지는 독성이 있기 때문에 생으로는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고, 콜레스테롤 제거 효과가 있는 식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