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식품

오리온, 한·중 꼬북칩 광고 모델로 ‘헨리’ 발탁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오리온은 ‘꼬북칩’의 한·중 광고 모델로 가수 ‘헨리’를 선정했다. 헨리는 ‘음악천재’라는 별명으로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모두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광고는과자를 씹거나 봉지를 손으로 쳤을 때 나는 소리 등 꼬북칩에서 나는 다양한 소리를 활용해 리듬을 만들고, 그 위에 경쾌한 멜로디를 입혀 음악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준다. 꼬북칩 특유의 재미있는 모양, 바삭한 식감, 취식시 경쾌한 소리, 빠져드는 맛 등 ‘네 가지 즐거움'을 음악으로 표현한다는 콘셉트라고.
 
특히 헨리는 광고 콘셉트를 보고 기획 단계부터 본인의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제안하면서 피아노, 콘트라베이스, 비트박스 등 악기연주에도 직접 참여했다고. 이번 꼬북칩 광고는 중국에서 TV채널을 통해 방영할 예정이며, 국내에서는 오리온 공식 유튜브 및 페이스북, 블로그 등 SNS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꼬북칩은 지난해 3월 출시 이후 한국에서만누적판매량 5100만봉을 돌파했다. 전 국민이 한 봉씩 사먹은 셈으로, 국내 최초 4겹 스낵의 독특하고 풍부한 식감이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 잡으며 단숨에 국내 최고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성공했다.
 
지난 5월에는 중국법인의 랑팡 공장(베이징 인근)과 상하이 공장에서 꼬북칩 생산을 시작,현지명 ‘랑리거랑(浪里个浪)’으로 출시했다. 랑리거랑은 '룰루랄라'와 같이 기분이 좋을때나신이 날 때 쓰는 표현으로, 직역하면 ‘물결 속의 물결’이란 뜻을 갖고 있다. 물결치는 듯한 4겹의 모양과 과자를 먹었을때 나는 재미있는 소리, 흥이 절로 나는 식감 등을 랑리거랑이라는 제품명으로 위트 있게 표현했다. 출시 3개월 만에 누적판매량 2000만봉을 돌파하며 글로벌 스낵 제품들과 당당히 경쟁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동일한 모델과 콘셉트로 제작한 광고를 한국과 중국에동시 방영하는 것은 오리온 최초의 사례”라며 “한국과 중국뿐만 아니라 전세계 소비자들의 입맛까지 사로잡는 글로벌 꼬북칩 신화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