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1 (금)

정책.행정

[제17회 식품안전의 날] 류영진 식약처장 "농장에서 식탁까지 먹거리 국가책임제 실행"

'함께하는 식품안전, 건강한 대한민국' 식품안전 다짐 기념식 광화문광장서 열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농장에서 식탁까지 먹거리 전 과정에 거쳐 철저한 안전관리를 실시해 먹거리 국가책임제를 실행해 나가겠다."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11일 제17회 식품안전의 날을 맞이해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함께하는 식품안전, 건강한 대한민국'을 주제로 식품안전을 다짐하는 기념식에서 "올해로 17번째를 맞아하는 식품안전의 날은 소비자, 식품업체, 관련단체, 정부가 모두 함께 모여 식품 안전에 대한 중요성과 인식을 공유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는 뜻깊은 행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식품안전의 날(5월14일)'은 식품안전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건강한 식품을 생산‧제조‧유통‧소비하기 위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기념일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서 류 처장은 "저출한 고령화 급속화 진행되면서 건강한 식생활과 식품안전은 국민들의 일상생활에서 무엇보다 중요해 졌다"며 "이러한 의미에서 '함께 하는 식품안전, 건강한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식품안전의 날 행사는 국민과 함께 식품안전을 생활해하고 안전한 먹거리 고승해 나가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식품안전의 날 행사는 국민이 직접 참여해 식품안을 함께 공감할 수 있도록 식품안전 박람회, 식품안전 다짐 포퍼먼스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마련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4차 산업혁명 시대 사상체질의학
최근에 4차산업혁명이 시작이 되면서 주위의 많은 것이 변하고 있다. 인공지능, 무인자동차, 드론, 3D프린터, 로봇, 비트코인, 블록체인 등이 새롭게 나오면서 우리의 주변이 어느 정도까지 변할지 예측을 못할 지경이다. 또한 세상이 변하면서 기존의 많은 직업이 없어진다고 한다. 가장 큰 관심은 자신의 직업은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의문과 두려움이다. 그중 하나가 의료계이기도 하다. 앞으로는 인공지능로봇의 등장으로 의사가 하는 처방과 진단을 대신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사상체질의학도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다.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할지도 고민이 되기도 한다. 검사를 하여 데이터를 가지고 진단하는 경우에는 인공지능로봇으로 대체가 가능하다. 사상체질의 진단하는 경우에도 어느 정도는 판단을 하지만 마지막의 확정하고 진단하는 부분에서는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요즘은 유전자의학, 맞춤의학에 대한 관심과 함께 자신의 체질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 졌다. 나는 어떤 음식을 먹어야 좋은가, 어떤 음식이 해로운가? 나에게는 어떤 직업이 좋은가? 나에게 맞는 배우자는 어떤 체질이 좋을까? 대인관계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그래서 관련 책과 인터넷

배너

배너
배너